연결 가능 링크

시진핑 "트럼프 대통령 중국방문 환영"


렉스 틸러슨(왼쪽) 미 국무장관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9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환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렉스 틸러슨(왼쪽) 미 국무장관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9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환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어제(18일) 중국에 도착한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오늘 시진핑 국가주석을 예방, "충돌을 피하고 상호존중하는 관계를 발전시키려한다"고 밝혔습니다. 두 사람은 양국 주요 관심사와 아시아·태평양 지역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전날 베이징에서 왕이 외교부장, 양제츠 외교담당 국무위원과 연쇄 회담한 틸러슨 장관은 오늘 시 주석을 만나, 다음달 6일부터 이틀동안 미국에서 진행될 것으로 예상되는 양국 정상회담을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을 자세히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전달 내용에는 미·중 정상회담에서 양국이 어떤 의제들을 어느 수준까지 논의할 것인 지와 함께, 북한 핵 문제 같은 특정 현안에 대한 미국의 공식 입장이 담겼을 것으로 분석됩니다.

시 주석은 틸러슨 장관에게 “중·미 양국은 더 좋은 협력 동반자가 될 수 있다”며 “양국이 최대공약수만 견지한다면 중·미관계는 정확한 방향으로 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중국 관영 인민일보가 전했습니다.

19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환담하고 있는 렉스 틸러슨(왼쪽) 미 국무장관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19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환담하고 있는 렉스 틸러슨(왼쪽) 미 국무장관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또한 “지역적인 쟁점 문제에 있어 소통과 협조를 강화하고, 서로 핵심 이익과 중대 관심을 존중하며, 중·미 관계를 큰 틀에서 안정적으로 유지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틸러슨 장관은 "미국은 대립과 충돌을 피하고 상호존중과 협력공영의 원칙으로 중국과의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려 한다"면서, “미·중 협력과 협조를 강화해 국제사회가 당면한 도전들에 공동 대응해야 한다”고 화답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가능한 빨리 양국 정상회담 개최를 원하고 있다”고 말하고, “중국을 방문할 기회도 오기를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시 주석은 “트럼프 대통령의 중국 방문을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다음달 미국에서 열릴 미-중 정상회담 이후 조만간 중국에서 또 한차례 정상회담이 성사될 전망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