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예산안 공개...국방비 늘리고 환경·외교 대폭 삭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6일 의회에서 열린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6일 의회에서 열린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가 16일 내년 2018 회계연도 예산안을 공개했습니다.

‘미국 우선;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만들기 위한 예산 청사진’으로 명명된 이 예산안은 국방 예산을 대폭 늘리는 대신 대외 원조와 환경, 농업, 노동 분야의 예산을 크게 삭감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의회에 보낸 서한에서 새 예산은 “미국인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한다”며 “안전이 없이는 번영이 있을 수 없기 때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새 예산안을 보면 국방비는 올해보다 540억 달러, 거의 10% 늘렸고 국토안보부와 보훈처 예산도 각각 7%와 6%를 증액했습니다.

반면 환경청 예산은 31%, 대외 원조 등을 담당하는 국무부는 29%, 농업부와 노동부는 예산이 21%가량 크게 삭감됐습니다.

미 상원은 현재 집권당인 공화당이 52석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공화당과 민주당 의원들이 모두 찬성 혹은 반대할지 불투명해 더 지켜봐야 한다고 의회 관계자들은 말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