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일 외무장관 "북한 핵·미사일 도발 용납 못 해"

  • 윤국한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왼쪽)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16일 도쿄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미국의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취임 후 처음 이뤄진 아시아 순방의 첫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 중인 틸러슨 장관은 북 핵 문제에 대해 새로운 접근 방법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틸러슨 국무장관은 16일 도쿄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과 만나 핵과 탄도미사일 도발을 계속하고 있는 북한에 대한 대처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틸러슨 장관과 기시다 외무상은 특히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며 북한이 관련 계획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두 장관은 이날 회담 뒤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 핵 문제 해결을 위한 중국과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중국이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른 대북 제재를 전면적으로 이행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왼쪽)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16일 도쿄에서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악수하고 있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왼쪽)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16일 도쿄에서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악수하고 있다.

틸러슨 장관과 기시다 외무상은 북 핵 문제 해결을 위한 미국과 한국, 일본 세 나라 간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특히 미국이 북한에 대해 적대적인 정책을 펴고 있지 않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미국은 북한과 평화롭게 지내려 한다"며, "북한과 북한 주민들은 미국과 그 이웃나라들을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북한이 핵과 탄도미사일 계획을 포기하고, 추가 도발도 자제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틸러슨 장관은 북 핵 문제에 대한 새로운 접근 방법이 필요하다는 점을 거듭 분명히 했습니다. 대북 지원과 외교 등을 통한 지난 20여 년의 노력이 북한의 비핵화란 목표를 달성하는 데 실패한 만큼 다른 방안이 모색돼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틸러슨 장관은 "갈수록 커가고 있는 북한의 위협에 직면해 이제 다른 접근 방법이 요구된다는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그러나 새로운 접근 방법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기시다 외무상은 이날 회견에서 "일본은 북한의 위협이 새로운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인식하고 있다"며 미국 등 당사국들과 협력해 북한이 도발을 자제하고 유엔 안보리 결의를 이행하도록 계속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일본에 이어 17일 전용기 편으로 한국의 오산 미 공군기지에 도착한 뒤 곧바로 비무장지대 DMZ를 방문할 예정입니다.

한국 외교부 조준혁 대변인은 틸러슨 장관의 서울 방문이 "북 핵과 북한 문제에 대한 빈틈없는 한-미 공조와 한-미 동맹 강화의 강력한 의지를 재확인하고 최근 북한 도발 등 역내 안보 상황에 대한 공동의 대응 방안을 모색하는 시의적절하고 의미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