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총리 "한반도 비핵화 견지…긴장 완화하고 대화 복귀해야"


리커창 중국 총리가 15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전국인민대표대회 폐막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중국의 리커창 총리는 한반도 비핵화를 견지한다는 중국의 입장은 명확하다고 말했습니다.

리 총리는 오늘 (15일) 전국인민대표대회 폐막 기자회견에서 중국은 각국이 긴장된 분위기를 진정시키고, 대화궤도로 돌아와서 최종적으로 문제를 해결하길 원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리 총리는 또 최근 한반도 문제는 동북아 지역에 긴장된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며 이같은 긴장으로 충돌이 벌어질 수 있고, 관련 국가에 손해를 끼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은 유엔에서 통과된 한반도 문제와 관련한 결의를 엄격히 집행해 왔다고 강조했습니다.

리 총리는 이와 함께 미-중 관계 전망과 관련해 낙관적인 태도를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미국과의 무역전쟁을 보고 싶지 않다며 양측 간 공통 기반을 이루기 위한 회담을 촉구했습니다.

리 총리는 이밖에 미-중 정상회담을 위해 긴밀히 소통하면서 양측이 의제 등을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