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군사태세 공세적 변화…“북 수뇌부 제거 등 징벌적 억지전략”


15일 한국 부산항에 도착한 미국 해군의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호 갑판 위에 항공기와 승조원들이 도열하고 있다. 1982년 취역한 칼빈슨호는 배수량 10만t에 크기가 길이 333m, 폭 77m에 달해 '떠다니는 군사기지'로 통한다. F/A-18 슈퍼호넷 전투기, E-2C 호크아이 조기경보기, EA-18G 그라울러 전자전기, MH-60S 시호크 해상작전헬기 등 약 80대의 항공기를 탑재해 웬만한 중소 국가의 공군력 전체와 맞먹는 전력을 갖췄다.

15일 한국 부산항에 도착한 미국 해군의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호 갑판 위에 항공기와 승조원들이 도열하고 있다. 1982년 취역한 칼빈슨호는 배수량 10만t에 크기가 길이 333m, 폭 77m에 달해 '떠다니는 군사기지'로 통한다. F/A-18 슈퍼호넷 전투기, E-2C 호크아이 조기경보기, EA-18G 그라울러 전자전기, MH-60S 시호크 해상작전헬기 등 약 80대의 항공기를 탑재해 웬만한 중소 국가의 공군력 전체와 맞먹는 전력을 갖췄다.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 출범 이후 한반도 주변에서 미군의 군사적 움직임이 공세적으로 바뀌고 있습니다. 유사시 김정은 국무위원장 등 북한 수뇌부를 제거할 수 있는 능력을 보여주는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다는 관측입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군 관계자는 15일 현재 진행 중인 미-한 연합훈련이 적 지휘부 제거 훈련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며, 최근 미군의 한반도에서의 움직임이 확실히 달라졌다고 평가했습니다.

특히 유사시 북한으로 은밀히 침투해 요인 제거와 핵심시설 파괴 등의 임무를 수행하는 전력의 배치와 함께 관련 훈련이 강화됐습니다.

먼저 이슬람 무장단체 ‘알카에다’의 ‘오사마 빈 라덴’ 사살작전에 투입됐던 네이비실 6팀이 한반도에서 한국 측과 연합훈련을 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현재 진행 중인 독수리 훈련과 키 리졸브 연습에는 제75레인저 연대, 델타 포스, 그린 베레 등 미국의 육군, 공군, 해병대 특수부대와 합동 특수전부대까지 참가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15일 오전 부산에 입항한 핵 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호’는 네이비 실 6팀에 의해 사살된 ‘빈 라덴’의 시신을 아라비아해에 수장시키는 임무를 수행하기도 했습니다.

‘칼빈슨호’의 제임스 킬비 소장은 15일 기자회견에서 칼빈슨호는 북한의 위협을 억제하고 한반도 평화를 수호하기 위해 한국에 왔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제임스 킬비 소장 / 칼빈슨 항모강습단] “The purpose of this exercise is to reinforce our alliance with the…”

미 해군 칼빈슨 항모강습단을 이끄는 제임스 킬비(왼쪽) 해군 소장이 15일 부산 해군작전사령부에 입항한 항공모함 앞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미 해군 칼빈슨 항모강습단을 이끄는 제임스 킬비(왼쪽) 해군 소장이 15일 부산 해군작전사령부에 입항한 항공모함 앞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여기에다 대전차미사일과 소형 정밀유도폭탄을 장착한 미군의 최신형 무인공격기 ‘그레이 이글’ 중대의 한반도 영구 배치가 전격적으로 이뤄졌습니다.

‘그레이 이글’은 알카에다 지도부 암살 무기로 유명한 ‘프레데터’의 개량형으로, 8㎞가량 떨어진 적 전차를 공격할 수 있는 대전차 미사일 4발과 최신형 소형 정밀유도폭탄 4발을 장착할 수 있습니다.

미군은 아울러 지난 8일 경기도 의정부 ‘캠프 스탠리’ 미군기지에서 갱도 내 적 소탕훈련도 진행했습니다.

이 훈련은 북한 지하갱도와 유사한 시설에 들어가 곳곳에 숨은 가상의 적을 소탕하는 기술을 숙달하는 데 중점을 두고 실시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난달 중순에는 경기도 포천 훈련장에서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시설을 탐지하고 파괴하는 훈련도 이뤄졌습니다.

핵과 미사일 기지 등 북한의 대량살상무기 시설을 정밀탐색해 파괴하는 훈련으로, 특수요원들이 항공기를 이용해 적진으로 침투하는 공중강습훈련도 실시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국이 미-한 연합훈련을 포함해 한반도에 대규모 전력을 투입하는 것은 압도적 전력으로 북한의 도발 의지를 무너뜨리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입니다.

미한연합훈련인 독수리 훈련과 키리졸브 훈련이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 중인 14일 한반도 동남쪽 공해상에 도착한 미국 제3함대 소속 핵항공모함인 칼빈슨호 비행갑판에서 E-2C 호크아이 공중 조기경보기가 착륙하고 있다.

미한연합훈련인 독수리 훈련과 키리졸브 훈련이 역대 최대 규모로 진행 중인 14일 한반도 동남쪽 공해상에 도착한 미국 제3함대 소속 핵항공모함인 칼빈슨호 비행갑판에서 E-2C 호크아이 공중 조기경보기가 착륙하고 있다.

한국 통일연구원 정성윤 박사는 지난해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미국의 대북 강압 수단이 강화되고 있다며, 미국은 그 중에서도 북한에 대한 강도 높은 군사적 압박을 전방위적으로 펼친다는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정성윤 박사는 특히 미국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군사적 압박으로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의 한반도 배치를 결정했으며 ‘작전계획 5015’에 따라 북한 지도부에 대한 참수전략을 펼치는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녹취: 정성윤 박사 / 한국 통일연구원] “특수부대 참수전략, 무인기 배치 그리고 예년보다 규모가 커진 연합훈련 양상 등을 볼 때는 트럼프 행정부가 당분간은 북한과의 대화나 타협보다는 군사적 압박의 강도를 점차 증가시킴으로써 북한 지도부로 하여금 비핵화 대화로 나오게 하려는 강제전략의 일환으로 볼 수 있어요. 상당 기간 이 기조는 이어갈 것 같아요.”

정성윤 박사는 이 같은 미국의 전략은 결국 북한이 어떤 도발을 하든 북한이 원하는 정치, 외교, 군사적 목적을 달성하지 못할 것이라는 점을 북한 지도부에 전달하는 것이라며 이는 궁극적으로 북한의 도발을 억지하는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