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틸러슨 미 국무, 엑손모빌서 가명 이메일 사용


틸러슨 국무장관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과거 대형 석유기업 엑손모빌의 최고경영자로 재직할 때 가명 이메일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에릭 슈나이더먼 뉴욕주 법무장관은 틸러슨 장관이 당시 쓰던 ‘웨인 트래커’라는 가명 이메일은 기후변화 관련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사용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엑손모빌 대변인은 이 이메일이 다양한 기업 관련 문제를 논의하는데 사용됐다고 밝혔습니다.

뉴욕주 법무부는 엑손이 기후변화와 화석연료의 상관관계에 대해 투자자들에게 정확히 알리지 않았다는 의혹을 수사하던 중 가명 이메일을 발견했습니다.

슈나이더먼 뉴욕 법무장관은 이 사건을 수사하는 법원에 보낸 서한에서, 틸러슨 장관이 쓴 가명 이메일이 2008년에서 2015년까지 사용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틸러슨 장관과 엑손모빌 측이 법원에 웨인 트래커 가명 이메일 주소와 연관된 서류 60개를 제출하면서도 이것이 틸러슨 장관의 이메일이라는 점을 밝히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