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한국은 동맹이자 친구, 계속 협력”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이 10일 정례브리핑에서 한국의 정치 상황에 관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미국은 한국 내 정치상황에 관계없이 “역내 동맹이자 친구인 한국과 협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10일 정례브리핑에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 결정과 관련한 질문에 “60일 안에 한국 대통령 선거가 열리고, 우리는 (황교안) 대통령 대행과 강력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스파이서 대변인은 한국의 사안을 계속 주시할 것이라며, 그러나 “이는 (한국의) 국내 사안이기 때문에 미국은 (차기) 선거 결과에 아무런 입장을 취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의 미래를 결정하는 것은 한국인들과 그들의 민주주의 제도”라고 지적했습니다.

스파이서 대변인은 이어 “미국은 계속해서 한국의 변함없는 동맹과 친구, 동반국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