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말레이 정부 북한 노동자 140명 구금...불법 체류 혐의 


9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주재 북한대사관 답벼락의 철조망 위로 인공기가 날리고 있다.

9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주재 북한대사관 답벼락의 철조망 위로 인공기가 날리고 있다.

말레이시아 지방정부가 북한 노동자 140명을 불법체류 혐의로 억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의 추방 여부는 말레이 중앙정부가 결정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정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말레이시아 사라왁주의 아방 조하리 오펭 총리는 노동허가 기간이 끝난 북한 노동자 140명을 주 이민국이 구금하고 있다고 9일 현지 언론에 밝혔습니다.

오펭 총리는 그러면서 원래 이들을 추방해야 하지만 최근 나빠진 북한과의 관계를 생각해 중앙정부의 지침을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현재 말레이시아와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 씨 피살 사건을 두고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두 나라는 자국 주재 대사를 맞추방한 데 이어 자국 내 상대 국민의 출국을 금지했습니다.

구금된 북한 노동자들은 최근 사라왁주 이민국과 해양경찰 등이 전격적으로 단행한 단속에서 체포됐습니다.

리처드 리엇 말레이시아 인력자원부 장관은 북한 노동자들은 사라왁주에만 있다고 8일 밝혔습니다. 현지 언론들은 말레이 기업 7곳이 이들을 고용했으며, 대부분 현지 광산에서 일한다고 전했습니다.

오펭 사라왁주 총리는 구금된 140명 외에 노동허가를 가진 북한인 36명이 여전히 사라왁주에서 일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다툭 아마드 마슬란 말레이시아 무역산업부 차관은 8일 의회에서 대북관계 악화가 말레이시아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적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마슬란 차관은 대북 교역액이 지난해 약 420만 달러에 불과했다며, 북한과의 관계가 말레이 경제나 동남아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미미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말레이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15년 기준으로 대북 교역이 말레이시아 전체 무역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0.001%에 불과합니다.

VOA 뉴스 김정우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