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남중국해 갈등해소 행동강령 초안 마련"


남중국해 스프래틀리 군도의 타이핑 섬. 타이완이 실효지배하고 있다. (자료사진)

남중국해 분쟁 지역에서 당사국 간 갈등을 피하기 위한 행동강령 초안이 마련됐다고 중국의 왕이 외교부장이 밝혔습니다.

왕이 외교부장은 오늘 (8일) 베이징에서 열리고 있는 전국인민대표대회 기자회견에서 지난달 중국과 동남아시아국가연합, 아세안 회원국들 사이에 분명한 진전이 이뤄졌으며 이로써 행동강령의 기본틀이 만들어졌다고 말했습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8일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 전인대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8일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 전인대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중국과 아세안 10개 회원국들은 지난 2010년부터 남중국해 영유권 분쟁 당사국들 사이에 갈등을 모면하기 위한 규칙 제정을 논의해 왔습니다.

왕 부장은 지난해 남중국해의 긴장 상황은 다소 누그러진 정도가 아니라 확실히 낮아졌다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남중국해에 대한 미국의 항행의 자유 작전과 관련해 어렵게 되찾은 안정된 상황이 피해를 입거나 간섭되는 것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란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한편 중국과 영유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필리핀의 페르펙토 야사이 외무장관은 남중국해 행동강령이 긴장 완화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