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FBI 국장, 법무부에 '트럼프 도청 주장' 반박 요구


제임스 코미 미국 연방수사국, FBI 국장.

제임스 코미 미국 연방수사국 (FBI) 국장은 바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지난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후보의 선거본부 사무실 도청을 지시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을 반박할 것을 법무부에 요청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주말 인터넷 사회연결망 서비스 ‘트위터’에 이같은 의혹을 제기했지만 구체적인 증거는 제시하지 않았습니다.

미국 법에 따라 대통령은 전화 도청을 지시할 수 없도록 돼 있습니다. 이는 연방 판사의 승인을 받아야만 하며, 특정인의 전화가 감시돼야 한다는 합리적인 근거가 있어야만 가능합니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의혹 제기에 대해 제임스 클래퍼 전 국가정보국 (DNI) 국장은 거짓이라고 일축했습니다.

클래퍼 전 국장은 어제 (5일) 미국 ‘NBC’ 방송의 시사프로그램에 출연해,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인 시절이나 후보 시절, 또는 그의 선거운동 과정에서 전화도청 행위는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