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중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 안보리 결의 위반”...러 "심각하게 우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6일 관저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탄도미사일로 보이는 발사체 4발을 발사해 3발이 우리나라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낙하했다"며 북한을 비판하고 있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주변국들의 비난도 이어졌습니다. 일본과 중국은 이번 발사가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임을 지적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6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직접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번 발사가) 유엔 안보리 결의를 명확히 위반한 것”이라면서 북한에 강하게 항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아베 총리]

특히 북한의 탄도미사일 4발 중 3발이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낙하한 사실을 지적하고, “이번 발사는 북한이 새로운 단계의 위협이 됐음을 확실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도, “미국과 한국을 비롯한 관련국들과 긴밀히 연대해 북한이 (도발을) 자제하도록 강력히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아베 총리는 특히 일본 해역에 탄도미사일이 낙하한 것과 관련해 “어선 등이 조업을 하고 있었을 가능성이 있는 만큼 매우 위험한 행동이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이날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소집하는 등 추가 대응책 마련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은 북한의 이번 탄도미사일 발사가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는 사실을 지적하고 안보리에서의 추가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또 이나다 도모미 방위상은 북한의 이번 도발이 미국과 한국의 연합군사훈련에 대한 반발일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한편 중국 정부도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가 안보리 결의 위반이란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안보리 결의에는 북한이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해 발사 활동을 하는 데 대한 명확한 규정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은 북한이 안보리 결의를 위반하고, 유관 발사 활동을 하는 것을 반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겅솽 대변인은 이어 미국과 한국의 대규모 연합군사훈련이 북한을 겨냥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관련국들이 “자제를 유지하고 지역정세 긴장을 고조시키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러시아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비판했습니다.

`타스 통신' 등 러시아 언론들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북한의 미사일 발사가 "역내 추가적 긴장 고조로 이어질 수 있는 행동"이라면서 심각히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