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동창리 일대서 탄도미사일 4발 발사...3발은 일본 EEZ에 낙하


지난해 북한 조선인민군 전략군 화성포병부대의 탄도미사일 발사 장면. (자료사진)

북한이 한반도 시간으로 6일 오전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4발을 발사했습니다.

한국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이날 오전 7시36분쯤 평북 동창리 일대에서 동해(일본해)상으로 불상의 미사일 여러 발을 발사했다고 밝혔습니다.

합참은 이들 발사체의 비행 거리는 약 1천여km라며, 추가 정보에 대해서 미국과 한국 당국이 정밀분석에 나섰다고 확인했습니다.

한국 군은 미사일 추정 물체 발사 직후 동해상의 이지스함 레이더와 그린파인레이더 등 감지자산을 통해 발사체를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탄도미사일 4발이 발사됐으며, 이중 3발이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낙하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발사는 지난달 12일 북한이 북극성 2형 중장거리 탄도미사일(IRBM)을 발사한 지 22일 만에 이뤄진 것으로, 미국과 한국 군은 이날로 엿새째 연합 독수리훈련을 하고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이번 발사가 이뤄진 장소가 서해미사일 발사장인 점으로 미뤄 발사체의 종류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일 가능성을 제기하기도 했습니다.

앞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ICBM 발사 준비작업이 ‘마감 단계’라며, ICBM 시험발사를 예고했었습니다.

북한은 지난해 2월 이곳에서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한 바 있습니다.

황교안 한국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9시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하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따른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