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메르켈 14일 워싱턴서 회담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오는 14일 워싱턴DC에서 만납니다.

사라 샌더슨 백악관 부대변인은 “메르켈 총리가 14일 미국을 공식 방문해 트럼프 대통령과 회담할 예정”이라고 금요일(3일) 밝혔습니다. 두 정상의 회동은 트럼프 대통령 당선 이후 처음입니다. 두 사람은 지난 1월 한 차례 전화 통화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나토) 동맹의 중요성 등에 대해 대화를 나눈 바 있습니다.

미국과 독일 양국 정상은 그동안 유럽연합(EU)에 대한 관점과 이민 정책 등에서 다른 의견을 표시해왔습니다.

얼마전 트럼프 대통령이 영국의 EU 탈퇴 결정(Brexit· 브렉시트)를 높이 평가하고, 이를 뒤따르는 나라들이 이어질 것이라고 진단한 데 대해 메르켈 총리는 크게 반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메르켈 총리의 난민 포용정책을 비판했고, 메르켈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강경한 이민관련 행정명령을 부정적으로 평가해왔습니다.

두 지도자는 이밖에도, 미국이 주도하는 유럽지역 안보협력체인 나토 회원국들의 방위비 분담과 독일의 환율 조작 여부 등 다양한 현안에서 크게 다른 견해를 보이는 중입니다.

이번 정상 회담에서 미국 새 정부와 EU의 관계 설정이 가닥을 잡을지, 그리고 난민문제 등 국제적 현안에 대한 양 측의 의견 차이가 좁혀질 수 있을 지에 세계 언론의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