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경제 올해 6.5% 목표...고도성장시대 마감


중국 최대의 정치행사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가 5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개막한 가운데 리커창 총리가 정부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중국 최대의 정치행사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가 5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개막한 가운데 리커창 총리가 정부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중국이 오늘(5일) 개막한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를 6.5%로 제시했습니다.

리커창 중국 국무원 총리는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전인대 제12기 5차 회의 개막식에서 정부 업무 보고를 통해, 가능하다면 6.5% 이상을 경제 성장 목표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중국이 내놓은 경제 성장률 목표 6.5%는 26년 만에 최저치였던 지난해 최종 경제 성장률 6.7%보다 낮은 수치입니다. 지난해 중국은 연간 경제 성장률 목표치를 21년 만에 처음으로 특정 수치 대신, 6.5%~7.0%의 구간대로 제시한 뒤 최종 6.7%를 달성했습니다.

이 같은 흐름에 따라, 중국 경제는 성장률 7%대 벽인 '바오치(7을 지킴)'의 고도 성장 시대를 마감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리 총리는 이와 관련, "올해 경제성장 기대 목표는 경제법칙과 객관적 실제에 부합하고 구조조정을 하는 데 유리하다"면서 무리한 성장목표를 포기하는 대신 내실을 다지기기 위한 경제의 체력 기르기에 전념할 방침을 밝혔습니다.

이어 리 총리는 "안정적인 성장을 도모하는 중요 목적은 취업을 보장하고 민생을 개선하는 데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리 총리는 특히 "올해 계속해서 적극적인 재정정책과 안정적 통화정책을 실행하고 구간 조정을 기초로 효율을 높이고 소비, 투자 등 정책 조율을 통해 경제가 합리적인 구간에서 운행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늘 업무보고에서 리 총리는, 매년 통상적으로 제시하던 예산액 규모 발표를 생략했습니다. 대신 어제 푸잉 전인대 대변인이 기자회견 형식을 빌려 7% 수준의 대략적인 국방비 예산 증가 폭만을 밝혔습니다.

푸 대변인은 “올해 국방비 예산 증가 폭은 7% 안팎이 될 것”이라면서 “전체 국내총생산(GDP)의 1.3% 수준으로 최근 몇 년간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르면, 올해 중국 국방비는 지난해 보다 668억 위안 늘어난 1조 211억 위안(약 1천755억 달러)이 될 것으로 추산됩니다.

중국의 국방비가 1조위안를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