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 언론 "틸러슨 미 국무, 한일중 순방 예정"


G20 외교장관회의 참석차 독일 본을 방문한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가운데), 윤병세 외교장관(오른쪽),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2월 16일 3국 외교장관회담을 가진 자리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G20 외교장관회의 참석차 독일 본을 방문한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가운데), 윤병세 외교장관(오른쪽),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이 2월 16일 3국 외교장관회담을 가진 자리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이달 중순에 일본과 한국, 중국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일본 언론들이 전했습니다.

‘교도통신’과 ‘NHK’ 등 일본 매체들은 3일 외교 소식통들을 인용해 틸러슨 장관이 17일부터 18일 까지 이틀 간 일본을 방문한 뒤 한국과 중국도 순방할 계획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언론들은 틸러슨 장관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기시다 후미오 외무상을 만나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 위협 대응 등 외교 현안들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미 국무부 대변인은 그러나 틸러슨 장관의 방문과 관련해 “이 시점에서 발표할 아무런 여행 계획이 없다”며 보도 내용을 확인하지 않았습니다.

틸러슨 장관의 세 나라 방문 보도는 백악관이 대북 정책을 포괄적으로 재검토 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겁니다.

미 ‘월스트리트 저널’ 신문은 앞서 복수의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백악관이 북한의 정권 교체와 무력사용에서부터 북한의 핵 보유 인정에 이르기 까지 매우 포괄적 방안들을 검토해 조만간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고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에 따라 틸러슨 장관이 세 나라를 방문하면 북한 문제가 핵심 의제가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편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다음달에는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이 일본을 방문하며, 올해 안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 하는 일정도 조율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