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안보리, 일본 대북제재 이행보고서 공개…17개국 제출


지난달 13일 뉴욕 유엔 본부에서 유엔 주재 코로 벳쇼 일본대사가 북한 상황에 관한 안보리 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일본 정부의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 2321호 이행보고서가 공개됐습니다. 북한의 전통적 우방국인 라오스와 우간다도 이행보고서를 제출하면서, 이행보고서 제출국은 17개로 늘어났습니다.

일본은 지난달 24일 제출한 대북 제재 결의 2321호 이행보고서에서 북한의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를 “용서할 수 없는 부당한 행위”라고 비난했습니다. 그러면서 안보리 결의 2321호 채택 이후 일본 정부가 취한 결의 이행 사항을 6쪽에 걸쳐 상세히 소개했습니다.

보고서는 먼저 2321호가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 개인 11명과 10개 기관에 금융 자원이 이전되는 것을 금지하고, 일본 내 기관들이 북한에 금융 관련 지원을 하지 못하도록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일본을 떠나 북한으로 향하는 개인이 10만엔, 미화 약 870 달러에 달하는 현금이나 이와 견주는 통화를 소지하는 것을 금지했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올해 2월 자국 내 대학과 연구기관, 관련 사업단체에 북한에 교육과 훈련 등을 제공하지 말 것과, 과학과 기술 분야에서의 협력을 자제할 것을 요청했다고 명시했습니다.

보고서에는 일본 정부가 지난해 12월 취한 독자 제재도 포함됐습니다.

특히 핵과 미사일 기술 전문가 등 방북 후 일본 재입국을 금지하는 대상을 확대하고, 북한 입항 기록이 있는 모든 선박의 입항도 금지하는 등의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3일 현재 17개 나라가 대북 제재 2321호에 따른 이행보고서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 제재 1718위원회를 맡고 있는 유엔주재 이탈리아대표부는 3일 ‘VOA’에 (지난달 28일 이후) 영국과 싱가포르, 라오스, 우간다, 폴란드, 프랑스, 루마니아가 추가로 이행보고서를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