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통일부, 6.15남측위의 미한 연합훈련 자제 성명 '유감'


한국 통일부 정준희 대변인 (자료사진)

한국 통일부 정준희 대변인 (자료사진)

한국 통일부는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가 미-한 연합군사훈련의 자제를 요청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한국 통일부 정준희 대변인은 오늘(3일) 정례기자설명회에서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에서 북한의 지속적인 핵 개발과 탄도미사일 발사에 따른 엄중한 상황에서 국가의 안보태세를 강조하는 정부의 노력을 안보장사 또는 갈등조장으로 언급한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습니다.

정 대변인은 또 북한이 핵실험을 하고 대륙간 탄도미사일 준비 마감을 언급하며 탄도미사일을 발사하고 있는 현 시점에서 남북 간 민간교류는 적절하지 않다는 정부 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는 지난 1일 성명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발사 시험 등 추가적 긴장 행위 중단과 함께 미-한 당국의 공개 무력 시위 형태의 군사훈련 중지를 주장하며 남북한이 대화와 교류에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