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평양은 지금] "가택연금 북한 김원홍, 복권 여부 관심"

  • 최원기

지난달 3일 한국 서울역에 설치된 TV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최측근인 김원홍 국가안전보위상 해임 소식을 전하는 뉴스가 나오고 있다.

지난달 3일 한국 서울역에 설치된 TV에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최측근인 김원홍 국가안전보위상 해임 소식을 전하는 뉴스가 나오고 있다.

매주 북한 내 주요 뉴스의 배경과 의미를 살펴보는 ‘평양은 지금’ 시간입니다. 북한 김정은 정권의 핵심 실세였던 김원홍 국가보위상이 해임돼 가택연금 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원기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북한에서 ‘저승사자’로 알려진 김원홍 국가보위상이 공개 석상에 모습을 나타낸 것은 2012년 3월 ‘국제 부녀절’ 기념음악회였습니다.

김정은 위원장과 당, 정, 군 고위 간부들이 참석한 이날 행사에서 사회자가 갑자기 김원홍 부부를 무대 위로 끌어올렸습니다.

[녹취:KCNA] “인민군 총정치국에서 조직국장으로 사업하는 김원홍입니다. (사회:그냥 들여보내지는 못하겠습니다. 어떻습니까, 본인의 의향은) 같은 심정입니다.”

그러더니 아내와 함께 김정일 위원장을 찬양하는 노래를 불렀습니다.

[녹취 :KCNA] “장군님 한 분만 믿고 그 품에 심장을 주는 이것이 매혹이런가...”

객석 중앙에서 이런 장면을 흐뭇하게 바라보던 김정은 위원장은 김원홍을 국가보위상에 임명했습니다. 그리고 그 해 12월 김원홍은 장성택 숙청에 앞장서면서 김정은 정권의 핵심이 됐습니다. 당시 장성택이 ‘국가안전보위부 특별군사재판소’에서 재판을 받고 처형된 것을 보면 김원홍의 역할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김원홍의 위세는 거기까지였습니다. 김원홍은 올 1월 갑자기 노동당 조직지도부의 조사를 받고 대장에서 소장으로 강등된 뒤 해임됐다고 한국 당국이 밝혔습니다. 한국 통일부 정준희 대변인의 발표입니다.

[녹취: 정준희 대변인] “북한 국가보위상 김원홍이 당 조직지도부의 조사를 받고 대장에서 소장으로 강등된 이후에 해임되었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국가정보원은 김원홍이 허위 보고를 한 것이 발각돼 김정은 위원장이 격노했으며, 현재 가택연금 상태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국회 이철우 정보위원장입니다.

[녹취:이철우]”당 간부들을 고문하고 김정은에게 허위 보고를 한 것이 들통이 나고 조직지부도부가 이런 것을 보고하자 김정은이 격노를 해서…”

당 간부를 고문하는 등 권력을 남용했다는 게 표면적인 숙청 이유지만, 북한 내부의 보위성과 당 조직지도부 권력기관끼리의 알력 다툼 결과라는 시각도 있습니다.

주목할 점은 김원홍의 실각이 그동안 김정은 정권에서 봐왔던 간부 처형과는 다소 다르다는 겁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과오를 저지른 간부들을 두 가지 방식으로 처벌해 왔습니다.

하나는 무자비하게 처형하는 것으로, 2015년 5월 현영철 인민무력부장과 최영건 내각 부총리 제거가 이에 해당됩니다.

문제가 된 간부를 지방에 보내는 ‘혁명화’도 있습니다. 최룡해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도 2015년 지방에서 석 달 간 혁명화 교육을 받은 적이 있습니다. 또 마원춘 국방위원회 설계국장도 11개월 가량 혁명화 교육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김원홍 보위상의 경우 처형을 한 것이 아니라 해임, 강등시킨 후 가택연금 시켰습니다.

이에 대해 서울의 북한대학원대학교 양무진 교수는 김원홍이 숙청될 가능성과 살아날 가능성이 ‘반반’ 정도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양무진] "앞으로 복권될 가능성이 50대 50이라고 봅니다. 김정은 위원장의 동영상에서 김원홍이 아직 삭제가 안됐다는 점에서 그렇게 봅니다.”

한국 국방연구원의 김진무 박사도 시간이 좀 지나면 김원홍이 재기용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진무]”김원홍이 장성택이나 현영철처럼 김정은의 권위에 직접 도전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과거처럼 혁명화 교육이나 강등을 통해 충성을 맹세하게 한 다음 재기용하는 과정에 있지 않나 봅니다.”

한국 국가정보원 산하 국가안보전략연구원에 따르면 김정은 위원장은 집권 후 지난 5년간 340여 명을 처형 또는 숙청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뉴스 최원기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