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북한 테러지원국 재지정, 요건 충족해야…정보 검토 중"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국무부는 테러지원국 지정에는 많은 증거와 철저한 검증이 필요하다며, 현재 북한에 관한 다양한 정보를 수집하고 분석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미국은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지정과 관련해, 여러 출처로부터 모든 가용한 정보를 지속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녹취: 국무부 대변인실 관리] “We consistently review all of the available information and intelligence, from a variety of sources, on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국무부 대변인실 관리는 28일 김정남 씨 피살과 관련해 북한을 테러지원국에 재지정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느냐는 ‘VOA’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이어 북한 관련 정보 검토는 여전히 진행 중인 과정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모든 정보는 전체적으로 평가되며, 신뢰할 수 있고 검증과 확증 절차를 거쳐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국무부 대변인실 관리] “It is an ongoing process and all information is evaluated in its entirety and must be credible, verified, and corroborated.”

이 관리는 법적 측면에서 어느 나라를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하기 위해서는 국무장관이 그 나라 정부의 반복적인 국제 테러 지원 여부를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최종 결정은 해당 국가가 테러지원국 지정의 법적 요건을 충족하는지 판가름할 모든 가용한 증거를 면밀히 검토한 뒤 이뤄진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관리는 북한은 테러지원국에 지정되지 않은 상황에서도 이미 세계에서 가장 제재를 많이 받고 있는 나라라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국무부 대변인실 관리] “Even without being designated as a State Sponsor of Terrorism, North Korea remains among the most heavily sanctioned countries in the world. It is subject to a wide array of unilateral sanctions based on its announced nuclear detonations, ballistic missile activity, proliferation activities, human rights violations, and status as a communist state.”

북한은 핵실험, 탄도미사일 활동, 확산, 인권 유린, 공산주의 국가로서의 지위 등으로 인해 광범위한 독자 제재 대상이라는 겁니다.

북한은 지난 1987년 대한항공 858기 폭파 사건으로 이듬해 테러지원국으로 지정됐지만 2008년 영변 핵시설 냉각탑을 폭파하고 핵 검증에 합의하면서 명단에서 제외됐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