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일 6자수석 대표 "북한 정권 압박 강화해야…독자 조치도 추진"


27일 미국 국무부에서 열린 미한일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에서 김홍균 한국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왼쪽부터)과 조셉 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손을 맞잡고 있다.

27일 미국 국무부에서 열린 미한일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에서 김홍균 한국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왼쪽부터)과 조셉 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손을 맞잡고 있다.

미국과 한국, 일본의 6자회담 수석대표들이 워싱턴에서 북한 핵과 탄도미사일 위협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북한에 대한 공동 압박을 강화하고 정권의 돈줄을 죄는 각국의 독자 조치도 강구하기로 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한-일 세 나라 대표는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이 미국과 한국, 일본의 안전을 직접 위협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대북 제재 이행에 대한 단호한 의지를 확인했습니다.

조셉 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 김홍균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27일 워싱턴의 국무부 청사에서 장시간의 회의를 마친 뒤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국무부가 공개한 공동성명에 따르면 세 대표는 북한이 탄도미사일과 핵 프로그램을 금지한 복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를 노골적으로 위반함에 따라 북한 정권에 강력한 국제적 압박이 필요하다는 점에 주목했습니다.

특히 조셉 윤 특별대표는 한국과 일본에 확장억지력 제공 약속을 포함한 미국의 변함 없는 방어공약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각국 대표들은 또 지난 16일 독일 본에서 열린 세 나라 외교장관 회담의 후속 논의로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북한 비핵화 달성을 위한 공동 방안을 모색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북한의 운용 가능한 핵과 미사일 역량 개발을 막기 위해 부과한 강력하고 포괄적인 제재인 유엔 안보리 결의 2270호와 2321호에 명시된 의무를 모든 나라가 완전하고 효과적으로 이행하도록 하는 공조 노력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특히 북한의 불법 활동 등 무기 프로그램에 유입되는 수입원을 추가로 제한하는 방안을 포함해 각국이 추진할 수 있는 다른 수단들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또 북한의 인권 유린에 대해 협의하고, 납치 문제의 조기 해결과 이산가족 상봉 재개의 중요성을 거듭 확인했습니다.

아울러 북한의 위협에 대응한 세 나라의 안보 공조 노력을 강화하고, 국제 비확산체제를 수호하며, 북한의 추가 위반 행위에 대한 국제사회의 대응을 선도하겠다는 의지를 확인했습니다.

세 대표는 이번 회동에서 김정남 피살 사건에 대한 대책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공동성명에는 관련 내용을 담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