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전 백악관 관리 "오바마, 트럼프에 '중국 통한 대북압박' 조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이 지난달 20일 대통령 취임식에서 바락 오바마 전임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이 지난달 20일 대통령 취임식에서 바락 오바마 전임 대통령과 악수하고 있다.

바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퇴임 직전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 북 핵 문제 해결을 위해 중국을 더욱 압박하라는 조언을 했다고 전직 백악관 고위 관리가 밝혔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오바마 행정부 시절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군축.비확산 담당 선임국장을 지낸 존 울프스탈 씨는 지난 22일 ‘VOA’와의 인터뷰에서 오바마 전 대통령이 임기 말 도널드 트럼프 당시 당선인에게 북 핵 문제와 관련한 정책 조언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울프스탈 전 국장] “They can try to engage North Korea directly…”

오바마 대통령이 트럼프 당선인에게 북한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의 동결을 목적으로 북한과 직접적인 대화에 나설 수 있다는 것과, 중국을 이용해 대북 압박 수위를 높일 수 있다는 등의 몇 가지 선택사항을 설명했다는 겁니다.

울프스탈 전 국장은 그러나 오바마 행정부가 ‘핵과 미사일 동결 선택지’에 대해선 권장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관련 시설을 전부 공개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돼 실제 동결을 입증하기까지 어려움이 뒤따를 수 있다는 이유에서라는 겁니다.

또 잠시라고 해도 북한을 핵 보유국으로 인정하게 돼, 한국 등 주변국이 자체 핵 보유 움직임을 보일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때문에 울프스탈 국장은 트럼프 행정부에 북한은 물론 중국을 압박하는 정책을 펼치도록 제안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정책이 이미 오바마 행정부가 지난 몇 년 간 펼쳐왔던 전략이라는 설명도 덧붙였습니다. 사실상 오바마 행정부의 전략을 계승할 것을 권했다는 겁니다.

[울프스탈 전 국장] “Making it clear to China that continued…”

울프스탈 전 국장은 북한에 대한 중국의 계속된 보호가 미국의 안보 이익을 훼손하고, 이로써 미국 역시 중국의 안보를 약화시키는 쪽으로 단계를 높일 수밖에 없다는 점을 중국에 분명히 하는 게 오바마 행정부의 대북 전략이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행정부가 전임 행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한 조언을 얼마나 받아들였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VOA’는 백악관 국가안보회의에 대북정책과 관련한 문의를 했지만 답변을 받지 못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