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국정원 “김정남 독살은 북한의 국가 테러”


이병호 한국 국가정보원장이 27일 한국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기관 현황과 최근 발생한 '김정남 암살' 사건에 관한 내용 등을 보고하기 위해 자리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진섭 1차장, 이 국정원장, 최윤수 2차장.

이병호 한국 국가정보원장이 27일 한국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기관 현황과 최근 발생한 '김정남 암살' 사건에 관한 내용 등을 보고하기 위해 자리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진섭 1차장, 이 국정원장, 최윤수 2차장.

한국 국가정보원은 김정남 씨 독살을 북한 당국이 주도한 국가 테러 사건으로 규정했습니다. 국정원은 또 북한이 언제든지 핵실험을 실시할 수 있는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국가정보원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 독살 사건을 북한의 국가보위성과 외무성 등 북한 당국이 주도한 국가 테러 사건으로 규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정원은 27일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이같이 보고했다고 정보위 소속 의원들이 전했습니다.

국회 정보위원회의 야당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설명입니다.

[녹취: 김병기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 더불어민주당 의원] “말레이시아 경찰은 암살 가담자들을 공무여권 소지자로 발표하고 있지만 국정원이 파악한 바에 따르면 이들 소속은 보위성 4명, 외무성 2명, 기타 고려항공, 내각 직속인 신광무역 등으로 다양하게 구성돼 있습니다. 국정원은 이 구성으로 보아 김정은에 의해 조직적으로 전개된 국가 테러임이 명백하다고 평가하고 있습니다.”

김정남의 피살 소식은 북한 내부에서 어느 정도 함구돼 있으나 해외요원과 일부 간부 사이에 점차 확산되는 추세라고 국정원은 보고했습니다.

또 이번 사건과 관련해 북한에서는 김정남의 존재를 처음 알아서 충격이라는 반응에서부터 최고 존엄이 단 몇 백 달러에 암살되는 사태가 발생했다는 얘기까지 다양하게 나오고 있다고 보고했습니다.

한국 국방부가 지난해 9월 제공한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위성 사진. 지난 5차례의 핵실험 지점과, 지하갱도 입구 위치가 표시돼있다. 한국 군은 핵실험장 3번 갱도에서 핵실험 준비를 마친 정황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한국 국방부가 지난해 9월 제공한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위성 사진. 지난 5차례의 핵실험 지점과, 지하갱도 입구 위치가 표시돼있다. 한국 군은 핵실험장 3번 갱도에서 핵실험 준비를 마친 정황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이와 함께 북한의 핵실험 동향과 관련해 언제든 핵실험이 가능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고 보고했습니다.

북한의 핵실험장인 풍계리 2번 갱도는 동절기인데도 유지관리가 지속되고 있고 3번 갱도는 준비 완료된 상태로 핵실험이 가능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국정원은 지난해 북한이 영변 원자로에서 약 10kg의 플루토늄을 생산했으며 올해 말부터 추가 재처리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국정원은 또 북한 국가보위성 부상급 등 간부 5명 이상이 고사총으로 총살됐고 김원홍 보위상은 현재 연금 상태인 것으로 보고했습니다.

이 같은 처형에는 보위성이 노동당 간부들을 고문하고 김정은 위원장에게 허위 보고한 것을 당 조직지도부가 김정은 위원장에게 보고한 것이 발단이 됐다고 국정원은 설명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