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북한 화학무기 사용 조목조목 따질 것"


한국의 윤병세 외교장관이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유엔 인권이사회 참석을 위해 26일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기 직전 기자들과 이야기하고 있다.

한국의 윤병세 외교장관이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유엔 인권이사회 참석을 위해 26일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기 직전 기자들과 이야기하고 있다.

한국의 윤병세 외교부장관은 최근 북한의 미사일 발사와 김정은 국무위원장 이복형 김정남 피살 사건과 관련, "국제 평화와 인권 관련 규범에 대한 심각한 침해 행위"라고 비판했습니다.

윤 장관은 오늘(26일) 유엔 인권이사회와 제네바 군축회의 참석차 스위스로 떠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특히 김정남 피살 사건은 국제법상 금지된 화학무기를 사용했다는 점에서 반인륜적이고 반인권적 행위로 국제사회가 크게 규탄하는 상황"이라면서, "이러한 점을 인권이사회와 군축회의에서 조목조목 따지면서 이 문제에 대한 여론을 조성하고자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윤 장관은 또 "작년 북한이 2회 핵실험과 24회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데 이어 금년 초에 미사일을 발사함으로 인해 국제사회는 과거 어느 때보다도 강력한 제재와 압박을 취해야 한다는 입장을 같이하고 있다"며 "이번 유엔 군축회의에서 이러한 북한의 평화 파괴와 관련된 행위에 대한 강력한 규탄 여론이 형성될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습니다.

이어 윤 장관은 "인권이사회에서 북한의 인권 침해 상황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를 할 생각"이라고 밝혔습니다

내일(27일)부터 이틀동안 스위스 제네바에서는 제34차 유엔 인권이사회와 제네바 군축회의 '고위급 회기'가 진행되는 가운데, 북한의 인권 침해와 핵·미사일 도발 등이 주요 안건 중 하나로 다뤄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VOA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