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대통령 “김정은이 한 일에 매우 분노, 만남 너무 늦어"


트럼프 대통령이 23일 백악관에서 로이터 통신과 인터뷰하고 있는 모습

트럼프 대통령이 23일 백악관에서 로이터 통신과 인터뷰하고 있는 모습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 일들에 대해 매우 분노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용인할 수 없다며 중국이 이를 빨리 끝낼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정은과의 만남은 너무 늦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23일 백악관에서 가진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김정은이 한 일에 대해 우리는 매우 분노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해 “매우 위험하고 수 년 전에 이미 무언가 조치가 취해졌어야 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그 것은 매우 위험하고 매우 용인할 수 없다”며 “일본에 매우 불공정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한국과 일본의 미사일 방어 강화 방안에 대해 “그 보다 더 많은 대화들이 있었다”며 “미사일 방어가 취할 수 있는 많은 조치 중 하나”라고 말했습니다.

또 북핵 문제는 “매우 위험한 상황”이라며 “내 견해로는 중국이 그 것(북핵 문제)을 매우 빠르게 끝낼 수 있다”며 중국 역할론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중국의 올해 북한산 석탄수입 전면 금지 조치에 대해서는 “우리는 그 조치에 감사하고 있으며 매우 매우 유익하다”며 반겼습니다.

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매우 유익한 전화통화를 했었다”며 “그 전화는 시작”이라고 말해 중국과의 추가 협력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중국은 북한에 대해 엄청난 통제력을 갖고 있다”며 “중국이 원하기만 하면 (북한) 문제는 매우 쉽게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