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김정남 부검결과 거부"...말레이 "친족 DNA 있어야 시신 인도"


강철 주 말레이시아 북한 대사(오른쪽 2번째)가 지난 15일 부검을 위해 김정남 씨 시신이 안치된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병원 영안실에서 나오고 있다.

강철 주 말레이시아 북한 대사(오른쪽 2번째)가 지난 15일 부검을 위해 김정남 씨 시신이 안치된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병원 영안실에서 나오고 있다.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의 사망 사건과 관련해, 말레이시아 당국의 부검 결과를 전면 거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말레이시아 주재 북한대사관의 강철 대사는 17일 기자들에게 배포한 성명에서, 말레이시아 당국이 북한 측의 동의와 증인 없이 부검을 강행했다며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강 대사는 또한, 말레이시아 경찰 고위 관리를 만나 더 이상 지체 없이 시신을 인도해 줄 것을 요구했지만, 사인을 밝히는 것과 관련 없는 이유로 거부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 당국이 김정남 씨 사망 사건과 관련해 공식 반응을 보인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한편, 이보다 앞서, 이번 사건을 수사 중인 말레이시아 경찰은 김정남 씨의 시신을 인도하기 위해서는 직계가족의 DNA 표본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사건의 수사 책임자인 다툭 세리 압둘 사마 마트 말레이시아 셀랑고르 경찰서장은 17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북한 측으로부터 김정남 씨의 시신을 인도해 달라는 요구가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번 사건의 수사 책임자인 다툭 세리 압둘 사마 마트 말레이시아 셀랑고르 경찰서장은 오늘 (17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북한 측으로부터 김정남 씨의 시신을 인도해 달라는 요구가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사마 마트 서장은 말레이시아 외무부를 통해 현지 북한대사관에 DNA 확인에 관한 입장을 전달했다며, "현재 북한 측의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마 마트 서장은 또 김정남 씨가 사망 당시 복수의 여권을 소지하고 있었다는 언론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확인했습니다.

김정남 씨는 사망 당시 이름이 `김철'로 적힌 한 개의 여권만을 소지하고 있었으며, 항공권도 김철이란 이름으로 발급돼 있었다고 사마 마트 서장은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