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김정남 피살’ 북한 주민들 몰라…“정보 통제에도 소문 퍼질 것”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75돌 생일(광명성절)을 맞은 16일, 주민들이 평양 김일성 광장을 지나고 있다.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75돌 생일(광명성절)을 맞은 16일, 주민들이 평양 김일성 광장을 지나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 씨 피살 사건으로 전세계가 경악하고 있지만 정작 북한 주민들은 이 사실을 잘 모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 당국의 철저한 정보 통제 탓이지만 소문이 퍼지는 것은 시간문제라는 관측입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내 탈북민단체인 NK지식인연대 김흥광 대표는 북한 주민들이 말레이시아에서 발생한 김정남 씨 피살 사건에 대해 모르고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표는 17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김흥광 대표 / NK 지식인 연대] “다른 건 때문에 통화를 했는데, 상대방이 신의주 사람이었는데도 중국 라디오도 듣고 TV도 볼 텐데 김정남도 (암살 사건도) 모르고 통 모르더라고요.”

세계를 경악시킨 사건이지만 북한 주민들에겐 알려지지 않고 있는 이유는 북한 당국이 최고 지도자인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해가 될 수 있는 소문이 퍼질 것을 우려해 철저한 정보 통제에 나선 때문이라는 관측입니다.

북한 관영매체들은 김정남 씨 피살 사건이 발생한 지 닷새째인데도 이와 관련한 보도를 일절 하지 않고 있습니다.

평양에 지국을 두고 있는 미국 `AP통신'은 지난 15일 김정남 씨 암살은 북한 주민들이 전혀 들어보지 못한 최고의 첩보영화가 될 수 있다며, 북한에선 김 위원장에게 이복형이 있다는 사실조차 아는 이가 많지 않다고 전했습니다.

한국 내 탈북민들에 따르면 북한에서 최고 지도자의 가계는 비밀 중의 비밀로, 교과서에 나온 이상의 이야기를 함부로 입에 올릴 경우 수용소행을 각오해야 할 만큼 중대범죄로 다스려집니다.

통일전선부 간부 출신 탈북민 장진성 `뉴포커스' 대표는 북한에 있을 때 한 행사에서 ‘장군님의 자제분’이라고 소개된 사람을 만난 적이 있었는데 나중에 한국에 들어 온 뒤 그 사람이 김정남 씨임을 알았다고 회고했습니다.

탈북민들은 최고지도자의 우상화를 위해 북한 당국이 쓰고 있는 최우선 전략이 신비주의라며 여자 관계나 자녀, 형제 문제가 노출되면 신격화에 결정적 장애가 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뉴포커스' 장진성 대표입니다.

[녹취: 장진성 대표 / 인터넷 탈북민 매체 ‘뉴포커스’] “김정일 아들부터는 김일성종합대학에 즉, 국내에서 학교를 다니면 또 그것도 비밀이 샐 수 있기 때문에 그래서 외국 유학도 보내고 이렇게 철저히 북한사회와 격리를 시켰던 거죠.”

탈북민들은 김정남 씨가 김 위원장의 정통성을 허물 치명적 방해 요인이라는 점에서 북한 당국이 앞으로도 김정남 씨 피살 사건을 묻어버리려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이 사실이 북한 사회 내부에 퍼지는 것은 시간 문제라고 입을 모았습니다.

`자유북한방송' 김성민 대표는 각종 대북방송과 북한을 오가는 중국 무역상 등을 통해 소문이 퍼질 것이라며, 그렇게 되면 북한 주민들이 받을 충격도 엄청날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녹취: 김성민 대표 / 자유북한방송] “혁명 역사 교과서가 가짜임을 알게 돼요. 교과서를 의심하게 되면 김정일 고향도 의심하게 되고 현재 김정은이 재일교포 자식이라는 것 등 모든 걸 의심하게 되고. 그게 다 드러나면 뭐니뭐니 해도 북한체제를 흔드는 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요소가 그걸 거에요.”

한편 한국 정부는 아직 김정남 씨 암살의 배후와 관련해 직접적으로 북한 당국의 소행이라고 확정짓지 않았습니다.

다만 통일부 정준희 대변인은 15일 정례 기자설명회에서 ‘현재 말레이시아 정부가 조사 중인 사항이라서 예단해서 말할 수 없다'며 자세한 것은 관련국 정부가 밝힌 다음 발표할 것이라고 신중한 자세를 보였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