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북한 개인 7명-기관 2곳 추가 인권제재…김정은 동생 김여정 포함 


지난해 5월 평양에서 열린 군중대회에서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부부장(붉은 원)이 주석단 위의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에게 축하 꽃다발을 챙겨주고 있다. 조선중앙TV 영상 캡처.

지난해 5월 평양에서 열린 군중대회에서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부부장(붉은 원)이 주석단 위의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에게 축하 꽃다발을 챙겨주고 있다. 조선중앙TV 영상 캡처.

미국 정부가 북한의 개인 7명과 기관 2곳을 인권 제재 대상에 추가했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생 김여정도 포함됐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이 미국 정부의 인권 제제 대상에 추가됐습니다.

미 국무부는 11일 의회에 제출한 ‘북한의 인권 유린과 검열 2차 보고서(Report on Human Rights Abuses or Censorship in North Korea)’에서, 김여정 등 개인 7명과 기관 2곳을 북한 인권 유린의 책임자로 지목했고, 재무부는 이를 바탕으로 이들을 제재 대상에 올렸습니다.

국무부는 김여정이 북한의 모든 매체를 통제하는 노동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이라며, 선전선동부는 검열 책임기관이자 억압적인 정보 통제와 주민들의 세뇌를 담당하는 기관임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여정 외에 추가로 제재 대상에 오른 인물은 김원홍 국가안전보위부장과 김일남 인민보안부 함경남도 보위국장, 최휘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 민병철 노동당 조직지도부 부부장, 조용원 노동당 조직지도부 부부장, 김일남 함경남도 보위국장, 강필훈 인민내무군 정치국장 등입니다.

북한의 기관으로는 국가계획위원회와 노동성 등 2곳이 제재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미국 정부의 제재 대상으로 지정되면 미국 입국이 금지되고 미국 내 자산이 동결되며, 미국인들과의 거래도 금지됩니다.

국무부의 마크 토너 부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북한의 인권 유린 상황은 세계에서 최악이라며서, 북한 정권은 재판 없는 처형, 강제실종, 자의적 체포와 구금, 강제노동, 고문 등을 계속 자행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토너 부대변인은 또 북한 정권의 조직적이고 억압적인 검열과 정보 거부 행태 등은 북한에서 보편적인 현상이라고 지적했습니다.

토너 부대변인은 국무부가 앞으로도 보고서를 통해 인권 유린에 책임이 있는 북한의 더 많은 개인과 기관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 정부는 이 같은 노력을 통해 모든 북한 정부 당국자들에게 북한의 인권 유린을 폭로할 수 있고 앞으로도 계속 그렇게 할 것이라는 분명한 신호를 보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재무부의 존 스미스 해외자산통제국장 대행도 이날 성명에서, 북한 정권이 심각한 인권 유린에 관여하고 있을 뿐아니라, 엄격한 검열 정책을 집행하면서 비인도적이고 억압적인 행동을 감추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앞서 지난해 7월 초 북한의 인권 유린과 검열 보고서를 처음으로 의회에 제출하면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포함한 개인 15명과 기관 8곳에 대한 1차 제재 명단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이번 2차 제재 대상까지 포함하면 인권 유린과 관련해 미국의 제재 명단에 오른 북한의 인물은 총 22명, 기관은 총 10곳입니다.

미국의 대북 인권 제재는 지난해 2월 18일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서명한 북한 제재와 정책 강화법에 따른 조치입니다.

이 법은 국무장관이 인권 유린과 내부검열에 책임이 있는 북한 인사들과 그 구체적인 행위들을 파악해 120일 이내에 의회에 보고한 뒤 이후 6개월마다 보고서를 갱신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