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김관진-플린 "철저한 대북제재, 굳건한 미한 동맹 합의"


미국을 방문 중인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왼쪽)과 마이클 플린 미국 차기 행정부 백악관 국가안보보자관 내정자가 9일 회동했다.

마이클 플린 미국 차기 행정부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내정자가 철저한 대북 제재의 필요성과 굳건한 미-한 동맹관계에 대해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의 `연합뉴스'에 따르면 플린 내정자는 어제 (10일) 워싱턴을 방문 중인 한국의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이 "제재를 회피하거나 위반하는 그 어떤 행위도 용납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플린 내정자와 김 실장은 "강력하고 실효적인 제재와 압박을 통해 북한의 셈법을 바꿔 비핵화의 길로 나오도록 하는 것이 긴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이를 위해 두 나라가 빈틈없는 공조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김 실장은 플린 내정자와 만난 뒤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미국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사드의 한국 배치는 한국의 "자주권에 해당하는 문제인 만큼 중국이 반대해도 상관하지 않을 것"이며, "합의된 대로 반드시 배치한다는 데 미-한 양국 간에 의견 일치를 봤고, 계획대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