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플루토늄 50여kg 보유, 핵폭탄 10개 제조 분량”


지난해 3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탄두 기폭장치로 보이는 물체 앞에 서있는 모습을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했다. 당시 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이 핵무기 연구 부문 과학자, 기술자들을 만나 핵무기 병기화 사업을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지난해 3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탄두 기폭장치로 보이는 물체 앞에 서있는 모습을 조선중앙통신이 공개했다. 당시 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이 핵무기 연구 부문 과학자, 기술자들을 만나 핵무기 병기화 사업을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한국 국방부는 오늘(11일) 발간한 ‘2016 국방백서’에서 북한의 플루토늄 보유량을 50여 kg으로 추정했습니다. 이는 핵무기 10개 정도를 제조할 수 있는 분량입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핵탄두를 만들 수 있는 플루토늄을 50여 kg 보유하고 있으며 핵무기 제조 능력과 핵탄두 소형화 기술도 상당 수준인 것으로 평가됐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11일 발간한 ‘2016 국방백서’에서 북한이 영변 핵 시설의 폐연료봉 재처리 과정을 통해 플루토늄을 50여 kg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지난 ‘2008 국방백서’를 시작으로 2014년까지 북한의 플루토늄 보유량은 40여 kg으로 추정됐는데, 8년 만에 10kg 늘었습니다.

핵무기 1개를 만들기 위해서는 플루토늄 4~6kg이 필요한 만큼 이는 핵무기 10개 안팎을 제조할 수 있는 분량입니다.

한국 과학기술정책연구원 이춘근 연구위원은 북한이 그동안 5메가와트급 원자로를 재가동해 10kg 정도의 플루토늄을 추출했을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국방백서는 이어 핵무기 제조에 필수적인 핵탄두 소형화 기술도 상당 수준에 이르렀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춘근 연구위원입니다.

[녹취: 이춘근 선임연구위원 / 한국 과학기술정책연구원] “(핵탄두) 소형화라는 것은 미국에 도달할 수 있는 정도의 ICBM 소형화와 노동(미사일) 정도의 소형화하고 구분해서 설명할 필요가 있거든요. 노동이나 스커드 같은 소형화는 지금 (완성)됐다고 보잖아요.”

국방백서는 또 북한의 고농축 우라늄 프로그램도 수준이 상당히 진전된 것으로 평가했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북한이 고농축 우라늄을 확보하기 위해 상당한 노력을 한 점과 시간의 경과 등을 고려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 2013년 7월 북한이 개최한 열병식에서 '핵배낭' 표시가 붙은 가방을 든 보병부대가 행진하고 있다.

지난 2013년 7월 북한이 개최한 열병식에서 '핵배낭' 표시가 붙은 가방을 든 보병부대가 행진하고 있다.

국방백서는 그러나 북한 장거리 미사일 능력에 대한 평가는 2년 전보다 후퇴한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지난 ‘2014 국방백서’에서는 ‘북한이 미국 본토를 위협할 수 있는 능력을 보유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했지만 이번에는 ‘아직 개발이 완료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를 수정했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이와 관련해 지난해 북한의 거듭된 무수단 미사일 시험발사 실패로 볼 때 시험발사를 하지 않은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 수준을 평가하기는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한국의 국책연구기관인 통일연구원 정성윤 박사의 설명입니다.

[녹취: 정성윤 박사 / 한국 통일연구원] “(북한) 무수단 미사일의 엔진발사체 기술이 ICBM 발사체에 그대로 적용이 되거든요. 무수단 미사일이 한 4천 km 내외를 가는 것인데 이 엔진 2개를 묶어서 ICBM에 달고 하거든요. 그런데 이 엔진 결함이 작년에 계속 발생했기 때문에…”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지난해 6월 '중장거리 전략탄도로케트 화성-10'(무수단 미사일)의 시험발사 사진을 공개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지난해 6월 '중장거리 전략탄도로케트 화성-10'(무수단 미사일)의 시험발사 사진을 공개했다.

국방백서는 북한이 미국 본토를 위협할 수 있는 장거리 미사일 개발을 위해 지난 2012년 이후 ICBM급 KN-08을 세 차례, 그 개량형인 KN-14를 한 차례 대외 공개했으며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 SLBM의 개발도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한국의 안보에 큰 위협으로 부각된 SLBM와 관련해서는 향후 추가 시험발사, 잠수함 작전능력 구비 등을 위해 역량을 집중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국방백서에 ICBM과 SLBM이 언급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또한 ‘북한이 핵탄두 등 다양한 핵 투발 수단을 과시했다’고 밝혀 ‘핵탄두’라는 용어도 처음으로 명시됐습니다.

국방백서는 이와 관련해 별도 설명에서 북한이 공개한 소위 ‘핵탄’은 내폭형 핵분열탄의 일반적인 형태로 보이지만 모형인지 실물인지에 대한 판단은 제한된다고 평가했습니다.

국방백서는 또 사거리가 천 km로 늘어난 ‘스커드-ER’ 미사일과 함께 한국 중부권까지 타격이 가능한 300mm 방사포 10여 문의 실전배치도 처음 기술했습니다.

아울러 북한이 최대사거리 56km의 지대공미사일 SA-2와 최대사거리 250km인 SA-5를 전방 지역과 동서부 지역에, SA-2와 최대사거리 25km인 SA-3는 평양 지역에 각각 배치했다고 국방백서는 덧붙였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