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중국 알리바바 회장 면담..."미국 100만개 일자리 창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9일 뉴욕의 트럼프 타워에서 알리바바의 잭 마 회장과 만난 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9일 뉴욕의 트럼프 타워에서 알리바바의 잭 마 회장과 만난 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은 어제(9일) 중국 온라인 상거래업체인 알리바바의 잭 마 회장을 만나 미국에서 일자리 100만 개를 만드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당선인은 이날 뉴욕에서 30분가량 마 회장을 면담한 뒤 기자들에게 대화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트럼프 당선인은 마 회장과 훌륭한 만남을 가졌다며 특히 미국의 중소기업들이 중국에 제품 판로를 개척해 미국에서 100만 개의 일자리를 만드는 방안이 논의됐다고 말했습니다.

마 회장도 미국의 기업과 농부들이 알리바바를 통해 중국과 아시아에 제품을 팔도록 지원하는 방안을 논의했다면서, 특히 중서부 지역 중소기업들이 중국과 아시아에 물건을 판매하도록 하는 방안을 중점 논의했다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당선인과 마 회장의 회동은 트럼프 측과 중국 정부 사이에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이뤄졌습니다.

트럼프 당선인은 대통령 선거 과정에서 중국이 불공정한 무역을 하고 있다면서 보복 관세 부과 등을 주장했고, 대통령에 당선된 이후에는 차이잉원 타이완 총통과 전화통화를 해 중국의 심기를 자극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트럼프 당선인은 앞서 지난달에도 한국계 일본 기업인 손정의 사장을 만나 500억 달러 투자와 일자리 5만 개 창출을 약속받은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