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시아, WFP 대북 사업에 3백만 달러 지원…중국, 50만 달러 지원


북한 신의주의 한 식품 공장에서 유엔 산하 세계식량계획 WFP 지원으로 취약계층에 지급할 영양 비스킷을 생산하고 있다. (자료사진)

러시아가 세계식량계획 WFP의 대북 사업에 미화 300만 달러를 지원했습니다. 중국도 50만 달러를 지원했는데요, 영유아와 임산부, 수유모 등에 식량을 지원하는데 사용될 예정입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러시아와 중국이 세계식량계획 WFP의 대북 영양 지원 사업에 미화 300만 달러와 50만 달러를 각각 지원했습니다.

세계식량계획 아시아태평양 지역 사무소의 실케 버 대변인은 9일 ‘VOA’에 보낸 이메일에서 지난달 중순 러시아와 중국으로부터 이 같은 자금을 지원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세계식량계획에 따르면 이 자금은 어린이와 수유모, 임산부 등 취약계층에 영양강화식품을 지원하는 데 쓰일 예정입니다.

러시아는 지난해에도 3월에 밀 2천500t에 이어 5월과 6월에 밀가루 각각 2천349t을 세계식량계획을 통해 지원했었습니다.

중국은 지난 2013년부터 3년 연속 세계식량계획을 통해 북한에 100만 달러를 지원했지만, 2016년에는 수해 지원 외에는 아무런 지원을 하지 않다가 지난달 중순 2017년 대북 영양 지원 사업에 50만 달러를 지원한 겁니다.

실케 버 대변인은 북한 주민의 70% 이상이 영양 부족에 시달리고 있으며 대부분 단백질이나 지방, 비타민, 미네랄 등이 결핍된 식단으로 근근이 생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세계식량계획은 올해도 탁아소와 고아원, 유치원, 소아 병동 내 임산부와 수유모, 어린이들에게 영양강화식품과 영양과자를 집중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실케 버 대변인은 매달 북한 9개 도 60개 시, 군 내 취약계층 65만여 명에게 식량을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지만, 자금 부족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해 12월의 경우 세계식량계획은 함경북도 수재민을 포함해 취약계층 68만여 명에게 2천952t의 식량을 지원했습니다. 북한 취약계층 1명이 하루 지원받은 식량이 140g에 불과한 겁니다.

실케 버 대변인은 당장 추가 지원이 이뤄지지 않으면 4월 말에 영양 지원 사업이 일시 중단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세계식량계획은 내년 12월까지 대북 영양 지원 사업을 진행하기 위해 1억2천900만 달러가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9일 현재 모금액은 2천465만 달러로 목표액의 19% 준입니다.

VOA 뉴스 김현진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