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사위 쿠슈너, 백악관 선임 고문 임명 예정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자료사진)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사위인 재러드 쿠슈너. (자료사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의 사위인 재러드 쿠슈너가 백악관 선임 고문이 될 것이라고 미 언론이 9일 보도했습니다.

미국 NBC 방송은 9일 트럼프 정권인수위원회 관계자로부터 이 같은 내용을 확인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쿠슈너는 트럼프 당선인의 장녀 이반카의 남편으로 지난해 대선 기간 동안 트럼프 선거위원회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습니다.

하지만 쿠슈너를 백악관 선임 고문으로 임명하는 데 있어 관련 법에 저촉되는 등 여러가지 법적 문제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기존 규정은 대통령의 친인척을 정부 관리로 임명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 쿠슈너 측 변호사는 성명을 통해 "연방 윤리법에 저촉되지 않는다"며 "공직자 윤리국과도 지속적으로 논의해 왔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쿠슈너는 이해충돌 논란과 관련해서 가족기업 지분정리 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