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 ICBM 위협에 “요격미사일 역량 강화, 방어 가능”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국무부가 북한의 탄도미사일 공격을 막아낼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요격미사일 역량을 언급하며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 위협에 경고 신호를 보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공격을 방어할 수 있다고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저스틴 히긴스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공보 국장은 8일 임의의 시각과 장소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을 발사할 것이라는 북한의 이날 위협에 대한 ‘VOA’의 논평 요청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히긴스 국장은 미국이 최근 개량형 지상발사 요격미사일인 CE-II의 실험을 재개하는데 성공함에 따라 북한과 같은 나라의 제한적 탄도미사일 위협에 대한 방어 역량을 개선하는 데 적절한 단계를 밟아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미국은 탄도미사일 방어 능력을 계속해서 개선시키는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히긴스 국장은 북한이 도발적 행동을 자제하며, 국제적 의무와 약속을 준수하고 진지한 대화로 돌아오는 전략적 결정을 내릴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미국은 확장억제 역량의 모든 영역에서 적절한 요소를 활용하는 것을 포함해, 동맹국들에 대한 철통 같은 방어 공약을 거듭 확인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히긴스 국장은 포괄적이고 지속적인 (대북) 압박 캠페인을 추진하고 있다며, 제재가 그 핵심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국제 의무와 약속 위반에 대한 비용을 높이고 불법 활동에 대한 자금 조달 능력을 떨어뜨리는 것이 목적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이 신뢰할 만한 비핵화 협상으로 돌아올 수밖에 없도록 김정은 정권의 평판과 자금 출처를 겨냥해 끊임없이 제재 압박을 조여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히긴스 국장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발사, 혹은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의 추가적 개발은 복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라 명백히 금지돼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모든 나라가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는 가용한 창구와 수단을 통해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발사와 탄도미사일 역량 개발 노력은 용납될 수 없다는 사실을 북한과 조력자들에게 분명히 하고, 불법 행위에 결과가 따를 것이라는 점을 보여주는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