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가정보국장 "북한 주요 사이버 위협...모든 수단 동원해 보복"


5일 미 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서 제임스 클래퍼 국가정보국 DNI 국장(가운데)이 증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마이클 로서즈 국가안보국장, 왼쪽은 마르셀 레트라 국방부 정보담당 차관.

5일 미 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서 제임스 클래퍼 국가정보국 DNI 국장(가운데)이 증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마이클 로서즈 국가안보국장, 왼쪽은 마르셀 레트라 국방부 정보담당 차관.

미국 고위 정보 당국자들은 북한을 주요 사이버 위협 중 하나로 꼽았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사이버 공격에 대해 인터넷 영역을 벗어나 모든 수단으로 보복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상원 군사위원회는 5일 `미국에 대한 외국의 사이버 위협’이란 주제로 청문회를 열었습니다.

이날 청문회에는 미국 정보기관을 총괄하는 제임스 클래퍼 국가정보국 DNI 국장과 마이클 로저스 국가안보국 국장, 마르셀 레트라 국방부 정보담당 차관이 증인으로 출석했습니다.

이들은 합동으로 제출한 서면 증언에서 “북한은 정치적 목적을 위해 파괴적인 사이버 공격을 할 능력이 있고, 이는 2014년 미국의 소니 영화사 해킹 사건에서 입증됐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한국 당국자들은 북한이 2014년 한국수력원자력을 해킹해 자료를 침투, 오염, 유출시켰고 이밖에도 여러 차례 인터넷 서비스를 중단시키고 자료를 삭제한 것으로 결론 내렸다”고 전했습니다

로저스 국가안보국 국장은 미국에 대한 주요 사이버 위협 중 러시아는 미국과 동등한 수준의 능력을 지닌 나라로 평가했고, 중국은 많은 투자를 통해 실력이 상당이 늘어났으며, 이란과 북한이 미국에 제기하는 위협은 중간 정도로 평가했습니다.

[녹취:로저스 국장] “The Russians are the peer competitors to us, but I look at other nations, china for example level of capability investment..”

로저스 국장은 하지만 이란과 북한은 사이버 능력을 매우 공격적으로 행사할 의지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클래퍼 국장] “North Korea and Iran is relatively low cost acts that can cause havoc what we’ve…”

클래퍼 국장은 “북한과 이란에게 있어 사이버 공격은 미국에 혼란을 일으킬 수 있으면서 돈이 많이 안 드는 공격”이라며 “북한과 이란은 사이버 능력이 진전될 때 마다, 능력의 한계를 계속해서 시험하는 공격을 보여왔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청문회에 출석한 고위 정보 당국자들은 모두 사이버 공격에 대한 대가를 지금 수준보다 크게 높이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클래퍼 국장] “We should consider all instruments of national power…”

클래퍼 국장은 “미국은 국력의 모든 도구를 활용해 보복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이버 공격에 즉각적이고 자동적으로 사이버 공격으로만 대응해서는 안 된다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사례를 봤을 때 사이버 공격에 대해 사이버가 아닌 다른 영역에서 미국이 보복을 했을 때 적국의 행동을 보다 효과적으로 바꿨다고 설명했습니다.

클래퍼 국장은 특히 북한의 사이버 네트워크에 침입하는 것은 어렵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클래퍼 국장은 지난 2014년 소니 영화사 해킹 당시 백악관과 국가안전보장회의 회의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당시 북한에 대해 사이버 공격을 하기 위해서는 제3국의 기반시설을 사용해야 한다는 문제에 봉착했고, 이에 따라 북한에 대해 사이버 공격이 아닌 다른 보복을 하기로 결정했다는 겁니다.

마르셀 레트라 국방부 정보담당 차관도 사이버 공격이 있을 때마다 사건 별로 그때 그때 대응이 달라진다며, 특히 보복 조치는 전통적으로 미국이 해당 국가에 제재를 가하는 방법이 효과가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날 정보 당국자들은 지난해 말 미 대선 당시 러시아가 민주당과 힐러리 클린턴 캠프 인사들의 이메일을 해킹했다고 다시 한번 확인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