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반기문 총장 고별연설 “마음은 유엔에…한국민에 진심 감사”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이취임식에서 고별연설을 한 후 손을 흔들고 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유엔총회에서 ‘고별연설’을 끝으로 지난 10년에 걸친 유엔 수장으로서의 업무를 사실상 마무리했습니다.

오는 31일 퇴임하는 반 사무총장은 이날 오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총회에서 "사무총장으로 일한 것은 내 평생의 영광이었다"라며 "나는 떠날 준비를 하고 있지만, 내 마음은 어렸을 때부터 그랬던 것처럼 이곳 유엔과 함께 머물러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반 총장은 자신이 6·25전쟁 후 유엔의 지원으로 먹고, 유엔이 지원한 책으로 공부한 ‘유엔의 어린이’라며 "내게 유엔의 힘은 결코 추상적이거나 학문적이지 않은 내 삶의 이야기"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유엔의 연대(solidarity)는 우리가 혼자가 아니라는 것을 보여줬다"면서 "유엔에서 재직하는 동안 이 깊은 감사의 마음이 매일 더 커졌다"고 말했습니다.

조국인 한국에 대해서도 "한국 정부와 국민에게 나의 가장 진심어린 감사를 표하고 싶다"면서 "지난 10년 그들의 전폭적 지원은 제가 세계 평화, 개발, 인권을 위해 자랑스럽게 일하는데 있어 격려의 원천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총회에서 세계 5개 지역 대표들은 차례로 반 총장의 공적을 평가하고 감사를 나타내는 연설에 나섰고, 반 총장은 이에 대한 화답으로 마지막 연설을 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