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탄핵 가결되면 담담히 갈 각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6일 "탄핵소추 절차를 밟아 가결되더라도 헌법재판소 과정을 보면서 국가와 국민을 위해 차분하고 담담하게 갈 각오가 돼 있다"고 말했다. 사진은 지난달 열린 신임 정무직 임명장 수여식에서의 모습.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은 6일 “탄핵 소추 절차를 밟아 가결되더라도 헌법재판소 과정을 보면서 국가와 국민을 위해 차분하고 담담하게 갈 각오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집권당인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와 정진석 원내대표를 불러 면담한 자리에서 “탄핵이 가결되면 받아들여서 내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새누리당이 4월 퇴진, 6월 조기 대선을 하자는 당론을 정했다는 소식을 듣고 나라를 위해 정국을 안정적으로 풀어가야 한다는 생각에서 당론을 정한 것으로 생각했다”면서 “그때부터 그대로 받아들여야겠다는 생각을 쭉 해왔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국회가 오는 9일 박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가결할 경우 헌재 심판이 이뤄질 때까지, 향후 6개월 동안 ‘대통령 권한대행’ 체제가 작동될 전망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