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의원들, 유엔 대북제재결의 채택 환영


지난 30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유엔 안보리가 전체회의를 열고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하는 대북제재결의안을 채택했다. 안보리는 만장일치로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지난 30일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유엔 안보리가 전체회의를 열고 북한의 5차 핵실험에 대응하는 대북제재결의안을 채택했다. 안보리는 만장일치로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미국 상하원 의원들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새로운 대북제재 결의를 채택한 것을 환영했습니다. 의원들은 결의안이 충실히 이행되면 북한의 핵개발을 억제할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중국과 러시아의 협조를 촉구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의원들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새로운 대북제재 결의 2321호 채택을 환영했습니다.

상원 외교위원회의 벤 카딘 민주당 간사는 30일 성명을 내고 “이번 안보리 조치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폐기하고, 북한 정권의 행태를 바꾸기 위해 압력을 가하는 국제사회의 계속된 노력에서 큰 진전을 이룬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미 상원 외교위원회의 벤 카딘 민주당 간사. (자료사진)

미 상원 외교위원회의 벤 카딘 민주당 간사. (자료사진)

카딘 의원은 결의안이 충실히 이행되면 북한 당국의 핵과 미사일 개발 자금 확보에 큰 악영향을 줄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또 북한 당국이 비핵화를 위한 실질적인 조치를 취해야 할 필요를 느끼는 등 셈법을 바꾸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미국 정부는 북한의 핵무장이 미국의 국익에 위협을 제기한다는 점을 명백히 하면서, 북한에 대한 추가 제재와 함께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고 동맹국들과 관계를 강화해야 한다고 카딘 의원은 밝혔습니다.

코리 가드너 상원 외교위 아시아태평양 소위원장은 성명에서 “유엔이 이번 제재를 충실히 이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코리 가드너 미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원장. (자료사진)

코리 가드너 미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원장. (자료사진)

그러면서 유엔이 특히 사이버 공격을 비롯한 북한의 호전적 행동과 주민들에 대한 인권유린에 강도 높은 제재를 가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가드너 의원은 유엔이 북한에 대한 압력을 높이면서 기존의 대북 제재들도 모두 충실히 이행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가드너 의원은 미국, 한국, 일본이 충실한 이행을 위해 특히 중국과 협력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엘리엇 앵겔 하원 외교위원회 민주당 간사는 성명에서 “이번 결의안은 과거 결의안들의 중요한 구멍들을 메운다”며 “지금까지 북한을 대상으로 한 제재안 중 가장 강력한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앵겔 의원은 이번 결의안이 또한 북한 정권에 분명한 신호를 보내고 있다며, 북한의 무모하고 불법적인 핵과 미사일 개발에 국제사회에 단결해 대항하고 있고, 북한 당국이 주민들에 돌아갈 자원을 불법 물질 확보로 전용하는 노력을 좌절시킬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평가했습니다.

엘리엇 앵겔 하원 외교위원회 민주당 간사 (자료사진)

엘리엇 앵겔 하원 외교위원회 민주당 간사 (자료사진)

앵겔 의원은 “차기 미국 정부도 북한 문제를 우선 순위로 둬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또 중국, 러시아와 다른 나라들이 결의안을 충실히 이행하도록 미국이 압력을 계속 가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앵겔 의원은 결의안이 충실히 이행되면 북한의 무기 프로그램 개발 속도를 늦출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