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테네시 주 산불 피해 사망자 7명으로 증가


지난달 28일 테네시주 개틀린버그 인근 그레이트스모키마운틴에서 산불이 발생해 연기가 솟구치고 있다.

미국 남부 테네시 주에서 발생한 산불로 인한 사망자 수가 7명으로 늘었습니다.

화재 현장에서 어제(30일) 시신 3구가 더 발견됐기 때문입니다.

테레시 주 관리들은 이번 불로 주택과 상점 등 700채가 소실됐다며, 이 같은 피해는 대부분 유명 관광도시인 개틀린버그와 그 주변에서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테네시 주 관광도시 개틀린버그에 산불이 발생한 가운데 29일 건물 앞에 주차된 차량이 불에 탄 모습이다.

테네시 주 관광도시 개틀린버그에 산불이 발생한 가운데 29일 건물 앞에 주차된 차량이 불에 탄 모습이다.

개틀린버그는 특히 가을철 단풍으로 유명한 스모키 마운틴 국립공원으로 둘러싸인 마을로 해마다 수백 만 명의 관광객들이 찾는 곳입니다.

공원 관리들은 지금까지 공원부지 6천400 헥타르 이상이 불에 타버렸다고 밝혔습니다.

테네시 주에서는 최근 몇주간 건조한 날씨가 계속되면서 산불이 잇달았습니다.

어제는 다행히 비가 내려 진화에 도움이 됐지만, 또 다시 강풍을 동반한 폭풍이 예보돼 있어 상황을 어렵게 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