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푸틴 "트럼프 당선인과 미-러 관계 개선 필요 동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일 모스크바 크렘린 궁에서 연례 국정 연설을 하고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일 모스크바 크렘린 궁에서 연례 국정 연설을 하고 있다.

미국과 러시아 관계를 바로 잡아야 한다는 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동의했다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말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어제(30일) 모스크바에서 열린 외교정책회의 연설에서, 최근 트럼프 당선인과의 전화통화에서 두 사람은 양국의 현재 관계가 불만스럽다는 점과 이를 바로 잡아야 한다는데 의견 일치를 이뤘다고 밝혔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특히 이미 밝힌 것처럼 러시아는 미국과의 관계를 개선할 준비가 돼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 몇 년간 양국 관계는 불행히도 상당히 악화돼 있었지만, 이제 미국을 뒤흔들었던 대통령선거도 끝났고 곧 새 대통령이 취임할 것이라면서, 이를 계기로 양국은 원만한 관계로 발전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그러면서 양국 관계의 개선은 두 나라 국민들 뿐 아니라 국제 안정과 안보를 보장하는데도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