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미국-쿠바 관계, 이전 상태로 돌려놓을 수 있어”


지난 26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의 트위터 계정. "피델 카스트로가 사망했다!"는 짧은 글을 올려놓았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이 쿠바와의 외교 관계를 정상화 이전 상태로 돌려놓을 수 있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트럼프 당선인은 28일 메시지 단문 서비스인 ‘트위터’에 올린 글을 통해 “만약 쿠바가 쿠바인들과 쿠바계 미국인, 미국을 위한 더 나은 협상을 할 의지가 없다면, 나는 협정을 끝내겠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당선인은 최근 몇 개월간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맺은 미국과 쿠바 간의 협정이 쿠바에만 유리하게 돼 있다면서, 줄곧 부정적인 입장을 보여왔습니다. 특히 쿠바에 민주주의 가치가 도입돼야 한다면서 사상과 종교의 자유 보장을 주장해 왔습니다.

이 때문에 트럼프 당선인이 대통령 취임 후 쿠바와의 관계를 정상화 이전인, 사실상의 단절 상태로 되돌릴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기도 했습니다.

실제로 트럼프 행정부의 백악관 비서실장으로 지명된 라인스 프리버스 내정자는 최근 ‘폭스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당선인이) 당연히 오바마 대통령의 쿠바 유화정책을 되돌려 놓을 것”이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한편 반세기 동안 쿠바를 이끌었던 피델 카스트로 전 국가평의회 의장은 지난 25일 90세를 일기로 사망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트럼프 당선인은 다음날인 26일 성명을 통해 카스트로 전 의장을 “잔혹한 독재자”라고 묘사하면서, “(카스트로 전 의장이) 기본적인 인권을 무시했던 사람”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