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전문가들 "한반도서 폭발적 상황 가능성...대북 금융제재 강화해야"


마이크 멀린 전 미 합참의장. (자료사진)

마이크 멀린 전 미 합참의장. (자료사진)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으로 인해 한반도에서 폭발적인 사건이 일어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습니다. 또 미국의 새 행정부가 북한에 대한 금융제재를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이 소식, 김정우 기자가 전합니다.

미국의 마이크 멀린 전 합참의장이 27일 미 ABC방송과의 회견에서 북한 핵 문제가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정부가 출범 첫날부터 직면할 주요 대외 현안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멀린 전 의장이 언급한 대외 현안에는 북한 핵 문제 외에도 러시아, 중국, 그리고 이슬람 수니파 무장조직 ISIL도 포함됐습니다.

특히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관련해 멀린 전 합참의장은 한반도에서 '폭발적인 결과' (explosive outcome)가 나올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멀린 전 의장은 그러면서 북한이 핵무기를 가졌고 이를 막지 못한 것이 현실이라며 세계 5개 경제 대국 가운데 4개 나라가 몰려있는 한반도 지역에 안정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북한이 미국에 새 정부가 들어설 때마다 깜짝 놀랄 일을 벌여왔다고 지적했습니다.

북한 핵 문제 해결과 관련해 멀린 전 의장은 중국을 활용해 이 문제를 풀어야 한다고 권고했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북한이 미국을 겨냥해 핵탄두가 장착된 대륙간탄도미사일을 완성할 것이고 이는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상황이라는 것입니다.

북한 핵 문제 해결과 관련해 미국의 뉴욕타임스 신문도 중국과의 협력을 강조했습니다.

이 신문은 지난 27일 자 기사에서 트럼프 당선인이 무역 전쟁으로 중국과 대립하려 한다면서, 이것보다는 안보를 우선해 중국의 협력을 얻어 북한 문제를 해결하라고 주문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에 대한 금융제재와 중국에 대한 압박을 강화해야 한다는 전문가들의 진단도 나왔습니다.

28일 한국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워싱턴의 민간 연구소인 헤리티지재단의 브루스 클링너 선임연구원은 한국 국방대 안보문제연구소가 주최하는 토론회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에 대해 '금융제재'를 한층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클링너 연구원은 트럼프 정부의 정권 인수위원회에 깊숙이 관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클링너 연구원은 트럼프 행정부가 동맹국에 미 행정부가 미국의 공약과 동맹국들을 방어하려는 의지가 변하지 않았다는 것을 이해시켜야 한다고 권고했습니다.

또 미국의 적대국들은 트럼프 행정부를 떠보기 위해 도발을 하거나 새로운 상황을 만들려고 시도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그밖에 미국의 동북아시아 전문가인 고든 창 씨는 최근 경제전문지인 포브스에 기고한 글에서 중국을 강하게 압박해 북한 핵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창 씨는 중국의 협력이 필요한 기존 대북제재가 실패했다고 평가하며, 북한 핵 문제 해결을 위해 이제 중국을 강하게 압박하는 것이 꼭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구체적으로 트럼프 정부가 무역 제재를 통해 중국을 압박하면서 동시에 북한과 거래하는 중국 기업과 금융기관을 겨냥한 '세컨더리 보이콧'을 강하게 밀어붙여야 한다고 창 씨는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김정우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