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라크 군, ISIL 점령지 55% 탈환”


지난 23일 이라크 모술 인근 알-사마흐의 전선에 투입된 이라크 특수부대원들이 손가락으로 승리의 'V' 를 만들어보이고 있다.

지난 23일 이라크 모술 인근 알-사마흐의 전선에 투입된 이라크 특수부대원들이 손가락으로 승리의 'V' 를 만들어보이고 있다.

이라크 정부군이 이슬람 수니파 무장조직 ISIL이 장악했던 지역의 거의 55%를 탈환했다고 미 백악관 당국자가 밝혔습니다.

수전 라이스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어제(27일) 미국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이라크 군은 ISIL이 2014년 장악했던 인구밀집 지역의 약 55%를 탈환했으며, 현재 미국 등 68개국으로 구성된 연합군이 모술을 포위한 채 진격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라이스 보좌관은 이라크 모술은 물론 최근 탈환 작전이 시작된 시리아 락까도 곧 ISIL의 통제에서 해방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라이스 보좌관은 그러나 이 같은 성과에도 불구하고 이라크와 시리아에서 ISIL을 완전히 소탕하는 것은 여전히 매우 어려운 일이 될 것이라는 점을 인정했습니다.

특히 시리아 락까의 경우 작전 연합군 구성이 복잡하게 얽혀 있어 상당한 도전이 될 것이라고 라이스 보좌관은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