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상무장관, 투자가 윌버 로스 유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왼쪽)이 지난 20일 뉴저지 주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 클럽'에서 투자가 윌버 로스와 면담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왼쪽)이 지난 20일 뉴저지 주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 클럽'에서 투자가 윌버 로스와 면담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상무장관 후보로 억만장자 투자가 윌버 로스를 지명할 것으로 보인다고 워싱턴포스트 신문이 24일 보도했습니다.

이 신문은 트럼프 당선인의 측근들의 말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습니다.

앞서 로스는 지난 20일 뉴저지 주에 있는 한 골프클럽에서 트럼프 당선인과 마이크 펜스 부통령 당선인을 만난 바 있습니다.

올해 78살인 로스는 이번 대통령 선거에서 트럼프 당선인의 경제자문역을 맡아 수백만 달러의 선거자금 모금에 앞장섰습니다.

금융 산업에 정통한 로스는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을 비롯한 자유무역협정에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왔습니다. 또 그의 개인 재산은 29억 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