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류미영 북한 천도교위원장 아들 방북 승인


북한 노동당 기관지 '로동신문' 24일자 2면에 류미영 천도교청우당 중앙위원장의 부고가 실렸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로동신문' 24일자 2면에 류미영 천도교청우당 중앙위원장의 부고가 실렸다.

한국 통일부는 한국에 거주하는 류미영 북한 천도교청우당 중앙위원장의 차남인 최모 씨의 방북 신청을 지난 19일 승인했다고 오늘(24일) 밝혔습니다.

한국 통일부가 개인의 방북 신청을 받아들인 건 올 들어 이번이 처음입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언론브리핑에서 모친이 위독하다는 연락을 받고 차남이 방북을 신청해 이산가족 상봉과 인도주의 차원에서 승인했다고 말했습니다.

류미영 위원장은 지난 1976년 한국에서 미국으로 이민을 간 뒤 남편 최덕신과 함께 1986년 월북해 북한 영주권을 취득했고 2000년 제1차 이산가족 방문단 교환 때 북측 단장으로 서울을 찾기도 했습니다.

북한관영 `조선중앙통신'은 류 위원장이 어제(23일) 95세를 일기로 숨졌다고 보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