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재무부, 프랑스 에어버스 여객기 106대 이란 판매 허가 


프랑스 항공기 제조사 에어버스 사의 여객기. (자료사진)

프랑스 항공기 제조사 에어버스 사의 여객기. (자료사진)

미국이 프랑스의 항공기 제조사 에어버스가 이란에 여객기 106대를 판매하는 것을 허가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22일 보도했습니다.

익명을 요청한 소식통은 로이터 통신에,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국이 21일 그 같은 허가를 내줬다고 말했습니다.

에어버스 대변인도 그 같은 사실을 확인했지만, 판매가 허가된 정확한 여객기가 몇 대인지는 확인하지 않았습니다.

에어버스는 프랑스에 본부를 두고 있지만, 여객기 부품의 10% 이상이 미국산이기 때문에 이란에 비행기를 판매하기 위해서는 미국의 허가를 받아야 합니다.

이보다 앞서, 에어버스는 지난 9월 여객기 17대를 이란에 판매하는 허가를 받았습니다.

오바마 대통령 임기 말에 이루어진 이 같은 조치들은 공화당이 주도하는 의회와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 측의 반발을 촉발시킬 가능성이 높습니다.

트럼프 당선인은 선거 기간 중에 미국과 유럽 기업들이 이란에 민간 항공기를 판매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내용이 포함된 2015년 이란 핵 합의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