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행정부, 이란 핵 합의 보강 조치 검토 중’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바락 오바마 미국 행정부가 집권 마지막 몇 달 기간 이란과의 핵 합의를 보강하기 위한 새로운 조치들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월스트리트 저널’ 신문은 20일 미 고위 관리들의 말을 인용해 오바마 행정부가 이란 핵 합의를 보강하기 위해 이란 시장에 진출하려는 미국 기업들에 면허를 추가로 발급하거나 제재를 추가로 해제하는 방안 등을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습다.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이 최근 내정한 마이크 플린 국가안보보좌관과 마이크 폼페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은 이란에 대한 강경론자로 이란과의 핵 합의에 반대해왔습니다.

트럼프 당선인은 또 선거운동 기간 이란에 대한 제재 강화를 언급하면서도 한편으로 이란 시장에 진출하려는 미국 기업들이 불이익을 받아서는 안 될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어 취임후 이란 핵 문제에 어떤 태도를 취할지는 아직 미지수입니다.

오바마 행정부 관리들은 트럼프 행정부가 이란과의 핵 합의를 무산시킬 경우 이는 미국에 손해라는 점을 강력히 주지시킨다는 계획입니다.

미국의 한 고위 관리는 이란과의 핵 합의는 미국뿐 아니라 러시아와 중국을 포함한 열강들이 함께 약속한 것이기 때문에 깨트리기 어렵다면서 그러나 중요한 것은 합의가 실제로 효과를 발휘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