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서세평 대사, 트럼프 당선인에 '주한미군 철수' 요구


북한 서세평 대사가 17일 스위스 제네바의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 사무실에서 로이터 통신과 인터뷰하고 있다.

북한 서세평 대사가 17일 스위스 제네바의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 사무실에서 로이터 통신과 인터뷰하고 있다.

북한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에게 미-북관계 정상화를 위한 조건으로 주한 미군 철수를 요구했습니다.

스위스 제네바 주재 북한대표부의 서세평 대사는 오늘(17일)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미-북관계 정상화 논의의 전제조건인 대북 적대시 정책 포기의 구체적 사례로 주한미군 철수와 평화협정 체결을 거론했습니다.

서 대사는 트럼프 당선인이 주한미군을 철수하고 평화협정을 맺으러 나오는 등 적대시정책을 진정 포기한다면 1990년대 했던 것처럼 미-북 관계를 논의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당선인은 선거운동 과정에 한국 등에 방위비 분담을 높일 것을 요구하면서 주한미군 철수 문제를 거론한 적이 있습니다.

트럼프 당선인이 또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과 대화할 수 있다는 뜻도 내비친 적도 있어, 북한의 이 같은 입장은 차기 미국 행정부의 대북정책을 탐색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됩니다.

서 대사도 인터뷰에서 만남은 최고지도자의 결정에 달려 있다며 미-북 최고 지도자의 직접대화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습니다.

현재 제네바에서는 북한의 당국자와 미국의 한반도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민간 차원의 대화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