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외교장관 “박 대통령, 한중일 정상회담 참석해야”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은 올해 안에 개최가 추진되고 있는 한-중-일 3국 정상회담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하는 게 맞다’고 말했습니다.

윤 장관은 오늘(17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회담 주최 측인 일본이 한국과 중국에 날짜를 제의하고 의견을 취합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윤 장관은 한-중-일 3국 정상회의의 정례화가 동북아시아의 안정과 협력을 위해 중요한 사안이라며 일본이 시기를 제한한 상황에서 국내적인 이유로 참석을 하지 못하면 국가적인 손실을 입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박병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