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외교장관 “박 대통령, 한중일 정상회담 참석해야”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은 올해 안에 개최가 추진되고 있는 한-중-일 3국 정상회담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이 참석하는 게 맞다’고 말했습니다.

윤 장관은 오늘(17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회담 주최 측인 일본이 한국과 중국에 날짜를 제의하고 의견을 취합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윤 장관은 한-중-일 3국 정상회의의 정례화가 동북아시아의 안정과 협력을 위해 중요한 사안이라며 일본이 시기를 제한한 상황에서 국내적인 이유로 참석을 하지 못하면 국가적인 손실을 입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박병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