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지난해 북-중 상호투자 큰 폭 감소 


북한이 신의주 인근에 조성한 '황금평경제구' 입구. 몇 년 째 투자 유치와 개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이 신의주 인근에 조성한 '황금평경제구' 입구. 몇 년 째 투자 유치와 개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해 북한과 중국의 상호 투자가 큰 폭으로 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북한의 대중국 투자는 사실상 중단된 상태입니다. 김정우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한국무역협회 베이징지부는 지난 2010년 최고조에 달했던 북한의 대중국 투자가 지난해에는 거의 중단됐다고 단정할 수 있을 정도로 미미한 실적을 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무역협회 베이징지부가 집계한 중국 국가통계국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북한의 대중국 투자액은 7만 달러에 그쳤습니다.

지난 2005년 129만 달러에 불과하던 북한의 대중국 투자액은 2010년 1천122만 달러로 급증했지만, 이후 하락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한국무역협회 베이징지부는 이런 현상이 나타난 이유로 북한이 중국 투자에 필요한 외화가 부족한 데다, 주요 투자처인 중국 내 북한 식당의 실적이 저조한 것을 들었습니다.

중국의 대북 투자도 2012년 최고치를 기록한 이후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런 현상은 해외투자를 크게 늘리고 있는 중국 기업의 전체적인 추세와는 대조적이라고 한국무역협회 베이징지부는 지적했습니다.

중국 측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의 대북 투자액은 약 4천100만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이는 중국의 전체 해외투자액 가운데 0.03%에 해당합니다.

지난 2005년 650만 달러를 기록한 중국의 대북 투자액은 2012년에 처음으로 1억 달러를 돌파하기도 했지만, 2013년부터는 다시 계속 감소했습니다.

한국무역협회 베이징지부는 중국 기업들이 주로 북한 내 자원에 투자했는데, 최근 지하자원의 값이 내려가면서 투자 의욕이 떨어진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유엔무역개발회의 (UNCTAD)에 따르면 지난해 북한에 대한 외국인 직접투자 (FDI) 순유입액은 약 8천200만 달러입니다.

이 같은 액수는 한국 뿐만 아니라 세계 다른 나라와 비교해도 미미한 규모로, 유엔무역개발회의는 북한을 외국인 직접투자 유치 순위에서 세계 최하위권으로 분류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김정우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