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김정은, 연평도 앞까지 최전방 시찰…위협 수위 높여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연평도 인근 서해 최전방에 있는 갈리도 전초기지와 장재도 방어대를 잇달아 시찰했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13일 보도했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연평도 인근 서해 최전방에 있는 갈리도 전초기지와 장재도 방어대를 잇달아 시찰했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13일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서해 최전방 서북도서 전초기지를 비롯한 군 부대를 잇따라 방문하고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이런 움직임이 국지도발로 이어질 가능성을 경계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연평도에서 서북쪽으로 4.5km 떨어진 갈리도 전초기지와 북동쪽으로 6.5km 지점에 있는 장재도 방어대를 잇달아 시찰했다고 13일 보도했습니다.

김 위원장이 군사 행보에 나선 것은 이로써 이달 들어 벌써 4번 째입니다.

지난 4일 북한 관영매체에 김 위원장이 한국 정부와 군 요직 인사 제거를 위한 특수작전 대대를 시찰했다는 소식이 보도된 뒤 제1344군 부대 관하 구분대방문 그리고 서해 백령도에 근접한 마합도 포병부대 시찰이 이어졌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의 도발 가능성은 언제나 있다며 긴장의 끈을 늦추지 않았습니다.

김 위원장의 특수부대 시찰에 대한 한국 통일부 정준희 대변인의 지난 4일 반응입니다.

[녹취: 정준희 대변인/ 한국 통일부] “도발을 계속하겠다는 의지의 표출이라고도 봅니다. 또 한 가지는 북한의 내부 군에 대한 독려 그런 측면도 있고 그 다음에 어떤 특수부대 등 여러 가지 다양한 군사력을 강화시키려는 그런 의도도 같이 내포되어 있다(고 봅니다).”

특히 마합도와 갈리도, 장재도 등 남북이 대치하는 서해 최전방을 잇달아 시찰하는 데 대해서는 한국 내 정치 상황과 맞물려 경계해야 할 점이 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세계북한연구센터 안찬일 소장입니다.

[녹취: 안찬일 박사/ 세계북한연구센터 소장] “최근 한국의 정치 실정, 즉 대통령 하야니 탄핵이니 하는 그래서 100만 시위가 있다… 이런데 북한은 뭔가 착각을 하고 이것이 무슨 자신들이 바라는 대남혁명의 분위기가 성숙되고있는 것이 아닌가, 그래서 김정은 최고사령관이 최전선까지 나와서 부화뇌동하는, 즉 내부적으로 정세를 긴장시키고자 하는 그런 의도가 담겨 있는 것입니다.”

북한이 한국 내 정치적 상황과 미국의 정권교체기를 틈 타 존재감을 과시하고 대남 압박과 위협을 강화하려는 노림수가 깔려 있다는 분석입니다.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김동엽 박사는 핵 억지력 뿐아니라 재래식 억지력 차원에서의 대남 위협을 통해 한국의 북한정책에 압박을 주려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특히 `조선중앙통신'에 13일 보도된 김 위원장의 갈리도와 장재도 시찰은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이 있은 지 만 6년을 열흘 앞둔 때 이뤄져 위협의 강도가 다릅니다

북한이 최근 갈리도에 122mm 방사포를 배치하고 사격 진지를 새로 구축한 뒤 김 위원장이 이 곳을 시찰한 것은 사실상 처음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런 점에서 김 위원장의 이번 시찰이 실제 국지도발의 전조일 가능성에 한국의 전문가들이 주목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